기업

[이게뭐꼬]커피 스틱에 구멍은 왜 두개일까

  • 등록 2020-06-06 오전 6:00:00

    수정 2020-06-06 오후 1:42:05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커피전문점에서 뜨거운 음료를 마실때 찾게 되는 일명 ‘커피 스틱’.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커피 스틱의 정식 명칭은 십 스틱(Sip Stick)이다. Sip은 조금씩 마시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즉 조금씩 천천히 마시는 용도란 의미다.

(사진=G마켓 캡처)
그런데 십 스틱은 일반 빨대와 다른 형태를 갖고 있다. 납작한 형태에 구멍이 두개다. 일반적인 빨대가 구멍 하나를 사용한 것과 다른 형태다. 구멍 크기도 매우 작다. 이 때문에 많이 마실 수 없는 구조이기도 하다.

십 스틱이 이런 형태를 가지게 된 것은 뜨거운 음료를 한 꺼번에 많이 마셔서 입 안이 헐게하는 것을 방지하기 차원이다. 또 작은 구멍에 낣작한 형태로 뜨거운 음료가 들어오는 과정에서 외부의 공기와 접촉하는 면이 넓어져 온도가 내려가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