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기준금리 동결..'인내' 표현 삭제

기준금리 현행 2.25~2.50%로 동결
  • 등록 2019-06-20 오전 6:01:05

    수정 2019-06-20 오전 6:01:05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사진=AFP)
[이데일리 신정은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9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현행 2.25~2.50%로 동결했다.

연준은 18일부터 이틀간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어 이같이 발표했다. 연준은 지난 5월 회의에서도 기준금리를 동결한 바 있다.

다만 연준은 통화정책 성명에서 “인내심을 갖겠다”는 기존 표현을 삭제했다. 이는 이번 회의에서 금리를 내리지 않았지만 향후 인하할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