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트코인, 2만달러 회복…이더리움 두자릿수 상승

지난주 하락세 멈추고, 코인 일제히 상승
전세계 가상자산 시가총액 8000억달러대
“급락세 이후 이제는 바닥 가까워진 상태”
“긴축 공포 여전해 일시 반등일뿐” 전망도
  • 등록 2022-06-20 오전 7:49:07

    수정 2022-06-20 오전 7:49:07

[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비트코인 시세가 2만달러선을 회복했다. 루나·테라 사태 후유증, 긴축 공포로 급락했던 코인 시장이 회복세를 보일지, 일시적인 반등일지 주목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20일 가상자산 시황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 시세는 이날 현재(오전 7시30분 기준)는 전날보다 7.41% 상승해 2만656달러를 기록했다. 앞서 비트코인은 지난 18일 오후에 2만달러, 19일 새벽에는 1만8000달러가 깨졌다. 이후 반등하면서 이날 오전 국내 업비트 기준으로 비트코인은 전날보다 6.24% 상승해 2666만원을 기록했다.

이더리움과 알트코인(비트코인 제외 암호화폐)도 반등했다. 이더리움은 전날보다 16.30% 상승했다. 에이다, 솔라나, 폴카닷은 전날보다 6.26%, 12.44%, 4.90% 각각 올랐다.

전 세계 가상자산 시가총액은 8000달러대를 회복했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19일 오전 7시 30분 현재 전체 가상자산 시가총액은 8158억달러로 집계됐다. 지난주에 1조달러 아래로 하락한 뒤 소폭 반등한 것이다.

다만 전반적인 코인 투자 심리는 여전히 약세다. 업비트를 운영 중인 두나무가 제공하는 ‘디지털자산 공포-탐욕지수’는 19일 기준으로 22.91점으로 ‘공포’로 나타났다. 전날(10.51·매우 공포)보다 소폭 반등한 것이다. 이 지수는 업비트 원화시장에 2021년 2월 이전 상장한 111개의 코인에 대한 지수다. 0으로 갈수록 ‘매우 공포’로 시장 위축을, 100으로 갈수록 ‘매우 탐욕’으로 시장 호황을 뜻한다.

이같은 반등 추세가 계속될지는 지켜봐야 한다. 월가에서는 연준이 7월 0.75%포인트, 9월 0.5%포인트, 11월 0.25%포인트, 12월 0.25%포인트 금리를 인상할 관측이 제기된다.

가상자산 공시 플랫폼 ‘쟁글(Xangle)’을 운영하는 크로스앵글은 리포트에서 “가상자산 가격을 끌어올렸던 양적완화가 긴축으로 전환되며 급격한 가격 하락이 진행 중”이라며 “올해 지속적인 금리 인상이 예고된 상황에서 가상자산 가격의 상승 반전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이나, 전고점 대비 하락폭이 70%에 달한 현재 상황은 바닥에 가까워진 상태”라고 진단했다.

가상자산거래소 빗썸이 운영하는 빗썸경제연구소의 오유리 정책연구팀장은 “투자자 신뢰를 확보하지 못한 재단은 사라지고 경쟁력 있는 프로젝트만 살아남아 옥석가리기가 가속화될 것”이라며 “주의 깊은 투자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비트코인 시세는 20일 현재(오전 7시30분 기준)는 전날보다 7.41% 상승해 2만656달러를 기록했다. 다만 비트코인은 1주일 전보다 24.14% 하락한 결과다. (사진=코인마켓캡)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