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영국·독일↑ 프랑스↓

  • 등록 2019-05-23 오전 2:45:23

    수정 2019-05-23 오전 2:45:23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유럽 주요 증시는 22일(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와 미·중 무역갈등 문제가 혼란스러운 상황에 빠지면서 보합세를 보였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등락을 반복하다 전 거래일 대비 0.07% 오른 7334.19로 장을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0.21% 오른 1만2168.74를 기록했지만,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0.12% 내린 5378.98로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50 지수는 0.01% 오른 3386.72를 기록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전날 브렉시트 제2 국민투표까지 거론하며 유럽연합(EU) 탈퇴협정 법안의 처리를 호소했지만, 영국 하원의 반응은 냉담해 이른바 ‘노딜 브렉시트’ 우려도 커지고 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2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과 무역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회담은 아직 결정된 게 없다고 말해 미·중 무역 전쟁의 긴장도 지속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