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쿄올림픽]"욱일기 시위 조치하라" 서경덕 교수, 도쿄올림픽 조직위에 항의

  • 등록 2021-07-19 오전 11:26:29

    수정 2021-07-26 오후 2:10:51

대한민국 선수단이 사용하는 선수촌 앞에서 욱일기 시위를 벌이는 극우단체.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도쿄올림픽 선수촌 한국 선수단 거주층에 내건 ‘이순신 현수막’에 맞서 극우단체가 욱일기 시위를 한 것에 대해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19일 밝혔다.

대한민국 선수단은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이 임금에게 올린 장계 ‘상유십이 미신불사(尙有十二 微臣不死)’에서 착안해 ‘신에게는 아직 5000만의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라는 한글 현수막을 제작해 지난주 도쿄올림픽 선수촌 아파트의 한국 선수 거주층 발코니 외벽에 부착했다.

하지만 일본 언론은 이를 ‘반일 메시지’라며 문제 삼았고, 극우 세력이 나서서 일본 제국주의 및 군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를 흔들며 강력하게 항의했다.

이번 논란이 커지자 IOC는 현수막 철거를 요청했고, IOC는 모든 올림픽 경기장에서 욱일기를 사용하는 것 역시 올림픽 헌장 50조를 적용해 판단할 것을 대한체육회에 약속한 후 현수막은 상호 합의하에 철거됐다.

서경덕 교수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에 항의 메일을 보내 “한국측은 IOC와 조율후 현수막을 철거했는데, 욱일기를 들고 한국 선수단 건물앞에서 시위를 한 일본 극우단체에 대해 그 당시 일본 경찰이 어떠한 제지도 하지 않은 것은 큰 잘못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측에서는 이런 극우단체의 욱일기 시위에 대한 강한 경고와 주의를 통해, 재발방지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항의 메일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일본 올림픽 위원회(JOC), 하시모토 세이코 대회조직위원장, 마루카와 다마요 올림픽 장관에게도 함께 보냈다.

서경덕 교수팀은 현재 ‘도쿄올림픽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펼치고 있으며, 경기장 안팎에서 욱일기 노출시 전 세계 주요 언론에 제보해 ‘욱일기=전범기’임을 널리 알릴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