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녀석' 김태원, 박소현·산다라박도 과식하게 만든 '소스윗남'

  • 등록 2022-11-26 오후 5:48:41

    수정 2022-11-26 오후 5:48:41

‘맛있는 녀석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개그맨 김태원이 해박한 지식으로 ‘먹박사’의 면모를 뽐냈다.

김태원은 25일 방송된 iHQ ‘맛있는 녀석들-밥 맛 없는 언니들’ 특집에서 ‘소스윗남’으로 분해 특별한 소스 레시피를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김태원은 게스트 박소현, 산다라박과 함께 만두전골 전문점을 찾았다. 김태원은 만두전골 뿐 아니라 해물파전, 보쌈 등의 메뉴를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는 특제 소스를 제조할 수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유발했다.

앞서 ‘맛녀석’에서 “소스의 비율은 과학”이라며 “소스만 있다면 세상에 못 먹을 게 없다”는 철학을 밝혀왔던 김태원은 이번에도 특별한 소스 조합으로 군침을 돌게 했다. 그는 “배부른데 더 들어가게 하는 게 ‘먹팁’”이라며 “군침을 돌도록 해서 다시 음식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특제 소스를 만들기 시작했다.

‘소스윗남’ 김태원은 상큼한 레몬과 후추를 조합한 ‘레몬후추소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태원이 순식간에 소스를 만들어내자, 산다라박은 “동남아 느낌이 난다”고 놀라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고 박소현은 “너무 괜찮다”며 계속 해서 소스를 찍어 먹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기도 했다.

김태원은 이어 곧바로 땅콩버터와 쌈장, 식초를 조합한 ‘땅콩버터소스’를 만들었다. 그는 고소함이 특징인 땅콩버터소스에 대해 “만두를 찍어도 맛있지만 삼겹살, 보쌈을 찍어 먹어도 맛있다”고 자신있게 소개했다. 또한 “쌈장의 양을 조절해 짠맛을 조절해야 한다”며 “땅콩버터 1에 쌈장을 0.8 정도 비율로 섞으면 된다”고 레시피를 공개하기도 했다.

김태원의 ‘먹박사’ 활약은 두 번째 메뉴인 해물알탕에서도 이어졌다. 김태원은 “해물알탕에 들어가는 게 (명태)알과 이리, 2개인데 이리는 어류 수컷의 생식샘인 정소”라고 소개했다. 또한 “핏줄이 보여야 상태가 좋은 알”이라고 소개하며 해박한 지식을 드러냈다.

또한 홍윤화가 ‘먹팁’으로 준비한 타르타르소스를 만들려 하자 김태원은 “꿀을 조금만 넣으라”고 조언하며 ‘소스윗남’의 활약을 이어갔다. 여기에 그의 ‘맛팁’으로 완성된 ‘육해공 알탕’ 역시 ‘맛있는 녀석들’ 멤버들의 이목을 사로잡으면서 ‘먹박사’의 면모를 다시 한 번 증명했다.

이처럼 김태원은 맛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철학으로 활약 뿐만 아니라 환상적인 소스 조합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맛의 연금술사’ 김태원의 활약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되는 iHQ ‘맛있는 녀석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