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서학개미 웃었다…'예상치 상회' 깜짝 실적 낸 테슬라(종합)

월가 기대 뛰어넘는 호실적 낸 테슬라
1분기 순이익 4.38억달러…사상 최대치
EPS 93센트, 월가 전망 79센트 상회해
"모델Y 등 최다 판매…올해 50% 늘 것"
서학개미 '1위 매수'…투자자 안도할듯
테슬라 이후 빅테크 줄줄이 실적 발표
  • 등록 2021-04-27 오전 6:57:06

    수정 2021-04-27 오전 9:09:08

(사진=AFP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시장 예상을 웃도는 ‘깜짝 실적’을 내놨다. 테슬라는 ‘서학개미’ 매수 1위 종목인 만큼 한국 주식 투자자들은 웃음 지을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는 26일(현지시간) 장 마감 직후 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1분기 순이익은 4억3800만달러(약 49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이로써 테슬라는 7분기 연속 순이익 행진을 이어갔다.

1분기 주당순이익(EPS)은 93센트로 금융정보업체 리피니티브의 전문가 전망치(79센트)를 웃돌았다. 팩트셋이 집계한 EPS 추정 평균치는 74센트였다.

테슬라의 1분기 매출액은 103억9000만달러(약 11조50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74% 폭증했다. 이 역시 리피니티브 전망치(102억9000만달러)를 소폭 상회했다.

테슬라는 아울러 1분기 전기차 모델3과 모델Y를 18만4800대 판매했다. 시장 예상을 깨고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CNBC는 전했다. 테슬라는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전기차 생산량이 늘고 있다”며 “독일 공장의 경우 올해 말까지 전기차를 생산해 납품한다는 목표가 궤도에 올랐다”고 했다. 로이터통신은 “강력한 중국 수요에 힘입어 1분기 매출이 월가 예상을 뛰어넘었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또 “차량 판매 증가율은 (지난해와 비교해) 50%가 넘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연 판매량이 75만대 안팎에 이를 것이라는 의미다.

다만 올해 1분기까지 고급세단 모델S와 SUV 모델X는 생산하지 않았다고 테슬라는 밝혔다.

테슬라는 이와 함께 1분기 비트코인을 15억달러어치 매입했으며, 추후 다른 가상자산에 투자할 수 있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서학개미가 가장 많이 사들인 해외 주식이다. 테슬라 주가는 이날 정규장에서 실적 기대감에 전거래일 대비 1.21% 오른 738.20달러에 마감했다. 월가 증권사들은 테슬라 목표 주가를 일제히 상향 조정할 가능성이 있다. 숨죽이던 서학개미들은 실적 확인 후 안도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테슬라는 중국 내 자국산 전기차 확대 흐름과 테슬라 불매운동 기류가 리스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동시에 있다. 바이든 행정부의 자본이득세 등 증세 여파가 충격을 줄 가능성 역시 배제할 수 없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주식, 채권, 부동산 등에 대한 거래 차익에 세금을 물리는 자본이득세를 현행 20%에서 39.6%로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테슬라 주가는 정규장 이후 시간외거래에서 전거래일 대비 2.24% 내린 721.6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호실적 기대가 미리 가격에 반영돼 있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테슬라를 시작으로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등 주요 빅테크들이 이번주 일제히 실적을 공개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