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5.24 2.34 (-0.07%)
코스닥 1,037.03 0.77 (+0.07%)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정명훈 "서울시향 떠나겠다"…시향측 "확인중"

한 매체 보도 "감독職 내려놓겠다" 밝혀
박현정 전 대표 사태는 직원인권 문제
횡령부문 오해…10년간 시향 키우려 노력
  • 등록 2015-08-28 오전 7:18:26

    수정 2015-08-28 오전 8:05:06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2006년부터 10년간 서울시향을 이끌어온 지휘자 정명훈(62) 예술감독이 감독직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정 감독은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청중이 원한다면 이미 약속한 공연지휘는 계속하겠지만 재계약을 하지 않고 감독 자리를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지휘료는 서울시향 발전과 유니세프 지원 같은 인도적 사업에 내놓겠다고 말했다.

또 정 감독은 박현정 전 대표의 서울시향 직원 막말 부분에 대해서는 “직원 인권 문제다.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 횡령도 오해다. 10년간 서울시향을 키우려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서울시향 측은 “아직 계약 논의 중인 것으로 안다. 현재 파악,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정 감독은 2005년 서울시향에 예술고문으로 임용된 이후 서울시향을 아시아 정상급으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작년 여름 영국의 최대 음악 축제 BBC 프롬스에서 서울시향을 지휘, 현지 언론의 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고액 연봉 논란, 횡령 등의 시비가 잇따라 제기되면서 예술감독 재계약이 이슈로 떠올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