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신용재·김원주 "포맨 말고 '이프'로 불러주세요"

첫 EP '이프' 26일 발매
신용재 타이틀곡 작사 참여
"새로운 팀명 널리 알릴 것"
  • 등록 2021-11-26 오후 3:21:11

    수정 2021-11-26 오후 3:21:11

이프 신용재·김원주(사진=밀리언마켓)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포맨이 아닌 ‘이프’(2F)로 불러주세요.”

가수 신용재와 김원주가 새로운 그룹명인 ‘이프’를 대중에게 알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신용재는 26일 첫 번째 EP앨범 ‘이프’(if)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듣고 싶은 수식어를 묻는 질문에 “어떤 수식어를 얻고 싶은지에 대해선 생각하지 못했다”며 “포맨에서 이프로 팀명을 바꾼 뒤에 대중의 관심이 떨어진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도 우리가 포맨인 줄 아는 분이 있다”며 “이번 앨범을 통해 ‘이프’라는 이름을 널리 알리고 싶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김원주도 “다른 장르의 곡을 부르거나 빠른 곡에 도전할까 고민했지만 결국 이전과 비슷한 곡을 들고 나왔다”며 “우리 팀은 기승전결이 확실한 발라드를 추구한다. 그런 점에서 10년 넘게 해온 포맨의 색깔을 조금 고수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미안하다고 말하지마’는 신용재가 작사에 참여해 포맨표 발라드 감성을 그리워한 리스너에게 선물 같은 곡이 될 전망이다.

신용재는 “이번 앨범에 사랑과 이별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며 “‘if’의 의미인 ‘만약에’를 대입해서 듣는다면 지난 추억에 흠뻑 빠져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전했다.

이프 신용재·김원주(사진=밀리언마켓)
신용재는 또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배우 이선빈에 대해 “뮤직비디오 출연을 부탁드리니 흔쾌히 OK 하셨고, 함께 노래도 해줬다”며 “듀엣 버전으로 직접 부르고 영상도 촬영해주셨는데, 조만간 공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프의 첫 EP앨범 ‘이프’는 28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이프’는 ‘만약에’라는 의미에 사랑과 지난 이별들의 이야기를 대입시킨 노래들과 함께 더 많은 공감과 위로를 얻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이프는 짙은 감성의 발라드 곡들을 통해 리스너들의 감성을 자극할 예정이다.

타이틀곡 ‘미안하다고 말하지 마’는 아름다운 이별을 그리며 떠나려는 연인과의 마지막 만남을 이프만의 깊어진 감성으로 풀어낸 곡이다. 이별의 모습을 예쁘게 표현한 서정적인 가사와 밝은 듯 애절한 분위기가 인상적이다. 현악과 함께 후반부로 갈수록 고조되는 감정선은 이별의 아픔을 절절하게 그러내며 이프표 오리지널 발라드를 완성시켰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