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돌 그만둔다는 조현… 소속사는 "해체 아냐" 반박

  • 등록 2021-03-19 오후 3:07:36

    수정 2021-03-19 오후 3:08:01

조현(사진=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아이돌 그만두게 됐다” VS “베리굿 해체 아니다”

그룹 베리굿 멤버 조현이 19일 영화 ‘최면’ 개봉을 앞두고 진행한 화상인터뷰에서 내뱉은 말이 논란이 되고 있다.

조현은 이날 진행한 ‘최면’ 인터뷰에서 “아이돌 활동은 그만두게 됐지만 연기자로 가는 길에 끝까지 책임감 있게 포기하지 않고 연기를 위해 매진하고 싶다”라며 “베리굿 멤버들의 계약 기간이 끝났다. 단체 활동은 예정돼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베리굿의 다른 멤버들은 각자의 꿈을 응원해주는 관계로 남았다”라며 “본인이 원하는 것들을 해봤으면 한다”고도 전했다.

하지만 베리굿 소속사 측의 입장은 달랐다.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복수의 매체를 통해 “베리굿은 해체하지 않았다”며 “여전히 그룹 유지 중이며 추후 활동 역시 다각도의 방법으로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조현 역시 계약기간이 남은 상황이며, 배우 활동과 가수 활동을 겸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현은 영화 ‘최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