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전쟁 불구름 시시각각 몰려와”...한미 연합공중훈련 비난

  • 등록 2022-10-29 오전 10:30:21

    수정 2022-10-29 오전 10:30:21

[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이데일리 송영두 기자] 북한이 이틀뒤 실시되는 한미 연합공중훈련과 지난 25일 열린 윤석열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을 두고 맹비난 했다.

29일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리진성 사회과학원 실장 기고문을 통해 “괴뢰군부패당은 10월 31일부터 11월 4일까지 괴뢰지역 상공에서 대규모 공군 전투준비태세 종합훈련 ‘비질런트 스톰’을 강행하겠다고 고아대고 있다. 전쟁의 불구름이 시시각각 몰려오고 있다”고 비난했다.

리 실장은 “최근 조선반도에 조성된 엄중한 정세 격화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윤석열 역적패당의 반(反)공화국 대결 책동에 의한 것”이라며 “정세 악화를 초래하는 장본인은 윤석열 역적패당”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반공화국 대결에 환장한 윤석열 역도의 가련한 허세에는 풀메뚜기도 놀라지 않는다”면서 “이 땅의 평화와 안정이 무참히 파괴되고 있는 현실에 온 겨레는 치솟는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28일 끝난 우리 군의 ‘2022 호국훈련’에 대해서도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이번 훈련이 지금까지 괴뢰군 단독훈련으로 진행해오던 관례에서 벗어나 남조선 강점 미제 침략군 무력의 참가하에 벌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은 윤석열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서도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논평을 통해 윤 대통령이 “하바닥에 떨어진 제놈의 몸값을 올려보겠다고 일고의 가치도 없는 넋두리를 한바탕 늘어놓았다”며 “우리를 걸고들며 안보 위기를 고취하느라 무척 극성을 부렸다”고 혹평했다.

이어 “극심한 대내외 통치 위기가 그대로 지옥의 올가미가 돼 저들의 숨통을 조여드니 괴뢰 내부의 위기의식을 증폭시켜 분노한 민심의 이목을 딴 데로 돌려보려는 것”이라며 “윤석열 역적패당이 그 돌머리를 아무리 굴린다고 무슨 삐여진 수가 나오겠는가”라고 비꼬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