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숨 대신 국민 안전 택한 심정민 공군 소령…오늘 영결식

14일 오전 수원 제10전투비행단서 엄수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 안장
  • 등록 2022-01-14 오전 8:21:18

    수정 2022-01-14 오전 8:21:18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지난 11일 임무 수행 중이던 공군 F-5E 전투기 추락 사고로 순직한 조종사 고(故) 심정민(29) 소령의 영결식이 14일 경기도 수원 제10전투비행단에서 엄수된다.

고(故) 심정민 소령.
영결식은 이날 오전 9시 수원기지 체육관에서 유족과 공군사관학교 64기 동기생을 비롯한 동료 조종사, 부대 장병들이 참석해 부대장으로 치러진다.

공군은 수원기지에 차려진 빈소 조문을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도 전날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심 소령이 조종하던 F-5E는 지난 11일 오후 1시 43분께 수원기지에서 이륙 후 상승하던 중 항공기 좌우 엔진화재 경고등이 켜지고 기체가 급강하했다.

고인은 당시 관제탑과 교신에서 두 차례 ‘이젝션’(Ejection·탈출)을 선언하며 비상탈출 절차를 준비했지만 끝내 탈출하지 못했다.

공군은 심 소령이 민가 쪽으로 전투기가 추락하는 것을 막고자 조종간을 끝까지 놓지 않고 야산 쪽으로 기수를 돌리면서 비상탈출 시기를 놓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유해는 이날 오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