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기자수첩]코로나로 '이중고' 지역서점, 지원책이 시급하다

  • 등록 2020-05-19 오전 6:00:00

    수정 2020-05-19 오전 6:00:00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대형서점·온라인서점에 밀리고 코로나19까지 겹친 지역서점(동네서점)이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13년간 자리를 지켜오던 서울 마포의 한강문고가 최근 폐업을 선언했고 고사위기에 몰린 서점들이 줄줄이 대기 중이라는 이야기도 심심찮게 흘러나온다.

지난 15일 한국서점조합연합회가 발표한 ‘2020 한국서점편람 분석 결과’에 따르면 전국의 서점 수는 해마다 감소해 2019년 12월 기준 총 1976개로 집계됐다. 2009년 2846개였던 것이 10여년 만에 44% 급감한 것이다. 특히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서점이 한 곳도 없는 지역이 인천 옹진군 등 총 5곳으로 나타났다. 서점이 단 한 곳뿐인 ‘서점 멸종 예정 지역’은 총 42곳으로, 추가로 없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정부에서 중·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한 소상공인 대출을 시작했지만, 규모가 작은 서점의 경우 대출을 받기도 어려운 실정이다. 대부분 시중 은행에서 대출을 해주는데 은행마다 기준이 달라서 원하는 신용등급과 담보가 없으면 대출을 받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 소상공인 대출을 받고자 시중은행을 방문했던 한 지역서점 대표는 “막상 대출을 받으려 했더니 은행에서 요구하는 신용 등급 기준에 부합하지 않더라”며 “지역 서점 관계자들 중 이 기준에 미달해서 발걸음을 돌리는 경우가 많았다”고 토로했다.

거대 유통망을 갖춘 대형·온라인 서점과 경쟁하는 상황에서 동일한 ‘공급률’을 적용받는 것도 적자를 키우는 원인이 됐다. 공급률은 출판사가 서점에 공급하는 책값의 정가 대비 비율인데 해마다 높아져 지역서점에 큰 부담이다. 유통 비용이나 마진 등을 제하고 나면 이윤을 남기기 어려운 구조다.

지난 13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지역서점 대표들과 만나 도서 공급률 인하에 기여할 수 있는 배송체계를 만드는 등 지역서점을 지원할 법적 근거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지역서점은 과거의 추억뿐 아니라 역사의 숨결을 간직한 미래 유산이기도 하다. 지속적인 독서 인구 감소와 코로나19라는 최악의 상황을 맞이하면서 코너에 몰린 지역서점들의 한숨이 더 깊어지기 전에 현실적인 대책이 실행되길 바란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 13일 지역서점인 서울 종로구 동양서림을 방문해 책을 고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