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인싸핫플] 용화에서 장호까지, 바다위를 날다

2017년 개통한 강원도 삼척해상케이블카
용화리에서 장호리까지 874m 바다 위 건너
해안가로 이어지는 산책로도 인기
  • 등록 2020-06-05 오전 6:00:00

    수정 2020-06-05 오전 6:00:00

삼척해상케이블카
장호해수욕장에서 바라본 삼척해상케이블카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동해의 숨은 보석 강원도 삼척. 해안선이 절경인 장호항에서 투명카누에 올라 바닥이 훤히 드러나는 바다를 유영한다. 그림 같은 동해바다 풍경을 끼고 달리는 해양레일바이크를 즐기고, 언제라도 풍덩 뛰어들 수 있는 해수욕장은, 물을 좋아하는 모든 아이의 놀이터가 되어준다.

삼척의 아름다운 바다를 즐기는 또 다른 방법은 케이블카를 타는 것이다. 삼척에서도 아름답기로 소문난 용화~장호해변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삼척해상케이블카다. 2017년 개통한 이 케이블카는 용화리에서부터 장호리까지 874m 바다 위를 건너간다. 편도로 약 10분 거리다. 최대 32명까지 탑승 가능한 2대의 왕복식 케이블카가 해상 20~25m 높이에서 정거장을 오간다. 케이블카 외형은 바다 조망을 위해 타원형 유리로 제작했고, 발 아래로 바다가 보일 수 있도록 바닥을 투명하게 만들었다. 밑으로 내려다보면 동해의 맑고 깨끗한 바다를 실컷 즐길 수 있다. 특히 중간 철탑이 없어 시원한 전망에서 자연절경과 청정해변을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 삼척해상케이블카의 가장 큰 장점이다.

일단 케이블카에 오르면 에메랄드 빛 바다와 기암괴석이 조화를 이룬 아름다운 광경이 펼쳐진다. 차창을 통해서 보는 탁 트인 동해는 수평선과 맞닿아 있어서 그 끝을 보면 어디가 하늘인지, 어디가 바다인지 구분하기 힘들 정도다. 또 다른 특징은 날씨에 따라 제각각 다른 풍경을 보여준다는 점이다. 날씨가 맑은 날에는 화가가 그린 예쁜 물감의 수채화를, 비 오고 흐린 날에는 자연이 그린 운치있는 수묵화를 보는 듯하다. 파란 하늘, 흰 구름을 배경으로 시원한 바다 위를 나르는 삼척의 해상케이블카. 사진만으로도 가슴이 뻥 뚫리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해안가로 이어지는 산책로도 인기다. 하늘에서 보던 바다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해안선이 절경이라 한국의 나폴리라 불리는 장호마을은 ‘투명카누체험’으로 이름난 곳이다. 깨끗하고 투명한 바다와 기암괴석이 어우러진 이곳은 푸르면서도 하얀 해안선이 장관이다.

삼척해상케이블카
삼척해상케이블카
삼척해상케이블카 장호역 산책로에서 바라본 장호 바다와 기암괴석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