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특별기고]예술의 온라인화는 보완재이자 독립재이다

  • 등록 2020-10-23 오전 6:00:00

    수정 2020-10-23 오전 6:00:00

[김도일 예술경영지원센터 대표] 코로나19 위기상황으로 ‘비대면 온라인 시대’가 오니 무대공연은 영상예술이 되고 있다. 그렇다고 시공간의 무한한 확장성과 엄청난 볼거리를 제공하는 영상과, 무대라는 제한적 공간에서의 몸짓을 촬영한 연극 영상을 비교하며 ‘경쟁’이란 단어를 떠올릴 수 있을까. 그리고 온라인 전시공간에서 마우스 하나로 실감기술(AR, VR)이 활용된 국내외의 작품을 생동감 있게 관람하는 것과, 전시공간에서 직접 작품을 관람하는 것의 차이에서 우리는 무엇을 ‘확장’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이 생긴다.

독일의 문학평론가이자 철학자 발터 벤야민은 ‘기술복제시대의 예술작품’에서 사진기술의 발달과 영상기술의 발달에 따른 예술의 본질적 변화에 대해 기술하면서, 대중매체로서 영화와 전통적 매체로서 연극의 근본적 차이를 복제 가능 여부로 구분했다. 공연예술의 ‘지금, 이곳(Here and Now)’에서만 존재하는 일회적이고 일시적인 경험이라는 본질적 희소성의 가치를, 무대 상연이 아닌 온라인 상영이라는 다른 구현방식에서는 또 다른 가치가 될 수밖에 없다고 본 것이다.

사실 공연의 영상화는 2006년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의 ‘더 멧 라이브 인 에이치디(The Met: Live in HD)’ 시리즈 론칭과, 2009년부터 영국 국립극장의 ‘엔티 라이브’(NT Live: National Theatre Live)라는 대표적 해외 사례가 있다. 국내에서도 공연을 무대 곳곳에서 영화처럼 촬영한 예술의 전당 영상화 사업 ‘삭 온 스크린(SAC on Screen: Seoul Arts Center on Screen)’이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무대공연의 비대면 온라인 영상화가 활발해지자 기존의 영상화 사업을 새로운 예술 양식 개념으로 이해하는 시각이 주목받게 됐다. 기존 영상화 사업들을 가칭 ‘공연영상’ 또는 ‘공연영화’라는 새로운 예술 양식으로 재발견한 것이다.

코로나19는 미술계 전시와 유통에도 많은 변화를 주었다. 전시장을 온라인 가상현실(VR)로 제작해 전시장 전경과 고화질 작품 이미지를 가상현실 속에서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는 ‘온라인 VR 전시관’을 운영하고 있다. 미술시장은 ‘온라인 뷰잉룸’으로 대표되는 온라인 플랫폼으로 대대적 전환이 이루어지고 있고, 온라인 거래 또한 활성화되고 있다.

벤야민은 사진기술이 회화의 예술적 가치와 대중성 확보에 크게 기여했다고 주장한다. 사진이 미술의 제의적 가치를 밀어내면서 전시적 가치 전환으로 미술의 대중화에 역할을 했다면, 코로나19는 디지털 문명과 함께 사진 발명 이후 제2의 대중화의 계기를 마련해 미술의 이해를 높이는 계기를 만들었다고 볼 수 있겠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9월 제15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코로나 일상 속 비대면 예술지원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예술인 대상 창작 준비금과 특별융자, 생계 지원금 등에 더해 ‘온라인 미디어 예술 활동 지원’을 통해 코로나 일상 속에서 공연·전시가 계속될 수 있다는 것이 이 정책의 주요 골자다.

사스(2002), 신종플루(2009), 메르스(2015), 그리고 코로나19(2020)로 이어지는 감염병 사태에서 보는 것처럼 전염병 창궐 주기가 점차 짧아지면서 21세기의 바이러스 창궐은 경제·사회구조 전반에 발 빠르고 대대적인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 문화예술 영역 또한 예외가 아니다. 즉 디지털 기반 구축은 이제 모든 영역에서 당면 과제라 하겠다.

우리 예술계는 코로나19로 비대면 사회를 접하면서 새로운 예술의 발견과 함께 예술의 온라인화 필요성을 확인하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지속가능한 예술생태계 조성 정책은 예술의 현장성이나 본질적 희소성이 살아있는 대면 예술의 지속적 지원과 비대면 예술의 기반 구축을 통해 상호 보완적 관계의 균형을 맞추어야 할 것이다. 한편으로는 영상예술의 발전을 꾀하면서 예술시장의 성장과 예술계의 자생력을 높이는 계기도 만들어야 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