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0.81 5.76 (+0.24%)
코스닥 807.98 4.72 (-0.58%)

이낙연 “드라이브스루 집회 ‘엄벌’”…이재명 “막을 필요 있나”

  • 등록 2020-09-25 오전 6:00:00

    수정 2020-09-25 오전 7:08:33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10월 3일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지사, 이낙연 민주당 대표 (사진=이데일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3일 오후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드라이브 스루 집회에 대해 “방역에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의 정치적 표현이라면 저는 허용해야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감염을 최소화하거나 위험성이 없는 방법이라면 집회 표현의 자유를 막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웃에 감염시킬 염려가 없는 거라면, 차 한 대에 빼곡하게 꽉꽉 채워 타고 다니는 이런 게 아니라면 소위 과거에 차량시위라고 하는 게 있지 않았나. 그게 현행법 어디에 저촉되는지 모르겠는데 그건 경찰의 소관이고 방역당국인 제 입장에서는 방역에 방해에 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의 정치적 표현이라면 저는 허용해야 된다 이렇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의 발언은 여권 인사 입장과는 대조된다. 특히 이 지사와 유력한 대권주자로 꼽히는 이 대표는 ‘드라이브 스루’ 집회에 대해서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이 대표는 24일 페이스북에 일부 보수단체가 10월 3일에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또다시 도심 시위를 벌이겠다는 것은 국민의 걱정을 외면하고 방역에 저항하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드라이브 스루’는 신속하고 안전한 코로나 진단 검사를 위한 K-방역의 빛나는 아이디어다”라며 “그것을 불법집회에 쓰겠다는 발상 자체가 용납하기 어렵다”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방역에 협조하며 불편과 고통을 견디시는 국민을 조롱하는 듯한 처사다”라며 “경찰은 차량 시위도 코로나 재확산의 불씨가 될 수 있다고 보고 금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당연한 조치다”라고 했다.

이어 “경찰은 형태가 무엇이든 시위를 원천봉쇄하고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엄벌하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드라이브 스루’ 집회 방식에 대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교통에 방해되지 않고 방역에 방해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들의 권리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를 두고 여당 의원들은 집회 참여를 장려하냐며 주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국민 10명 중 7명도 드라이브 스루 집회를 금지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24일 tbs 의뢰로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시행한 드라이브 스루 집회 관련 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 19 방역 차원에서 (집회를) 금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70.9%를 기록했다.

‘집회 자유 권리이기에 보장해야 한다’는 응답은 23.6%에 그쳤고, ‘잘 모름’은 5.5%로 나타났다. 해당 조사는 23일 전국 18세 이상 국민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4.4%포인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