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한경일 "잠적 비화·정산 0원, 잃을 것 없기에 꺼낸 실화"(인터뷰)

8일 MBN '특종세상' 출연해 근황 알려
전성기 시절 정산 0원·잠적 이유 등 고백
"꾸준한 음악 활동으로 다시 인정받고파"
  • 등록 2022-12-09 오전 11:28:28

    수정 2022-12-09 오전 11:28:28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얻은 것도, 잃을 것도 없기에 솔직하게 제 이야기를 들려드린 겁니다.”

MBN ‘특종세상’에 출연해 근황을 알린 가수 한경일이 9일 이데일리와 진행한 전화 인터뷰에서 꺼낸 말이다. 그는 “쉽지 않은 삶을 살고 있기에 많은 분께 ‘힘들다’는 하소연을 하고 싶었던 것이 솔직한 심정이다. 그래서 출연을 결심한 것”이라며 “요즘 제가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에 대한 얘기가 방송에 잘 담겼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2002년 데뷔한 한경일은 ‘내 삶의 반’, ‘한 사람을 사랑했네’ 등 여러 발라드 곡을 연이어 히트시키며 인기 가수 반열에 올랐다.

하지만 한경일은 전날인 8일 방송한 ‘특종세상’에서 전 소속사에서 활동할 당시 정산을 단 한 푼도 받지 못했다면서 사실상 노예계약이었다고 고백했다. 아울러 그는 소속사가 이슈를 만들기 위해 스케줄을 펑크 내고 잠적하는 상황을 연출하는 작전을 실행한 바람에 이미지에 타격을 입어 오랫동안 방송 활동을 제대로 펼치지 못했다고도 밝혔다.

한경일은 “예전엔 두려워서 비밀로 간직했던 얘기들이지만, 지금은 세월이 많이 흘렀기에 솔직하게 털어놓을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격은 사실 그대로를 얘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일은 아버지와 함께 지내는 일상과 치매와 파킨슨병으로 투병하는 어머니를 만나 눈물을 보이는 모습도 ‘특종세상’을 통해 공개했다. 꿈을 포기하지 않고 라이브 카페, 결혼식장 등 다양한 곳을 찾아 노래하고 매달 1곡씩 신곡을 발표하며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근황도 알렸다.

한경일은 “방송 후 많은 분이 SNS 메시지로 응원을 보내주셨다. ‘갑자기 사라져서 궁금했는데 근황을 알게 돼 반가웠다’는 분들부터, ‘앞으로 유튜브와 SNS 등을 통해 꾸준히 팬들과 소통하면서 활동을 이어가달라’고 해주신 분들까지. 많은 분에게 받은 응원 덕에 새로운 에너지를 얻었다”고 말하며 감사를 표했다.

한경일은 지난달 28일 신곡 ‘차가웠던 그날처럼’을 발표했다.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를 노래한 발라드 트랙으로 한경일과 끈끈한 인연을 이어온 작곡가 필승불패가 곡을 썼다. 지난 7일에는 한경일이 가창을 맡은 KBS 2TV 드라마 ‘태풍의 신부’ OST ‘사랑해도 안된다는 걸’도 음원으로 발매됐다.

인터뷰 말미에 한경일은 “힘든 시간을 보내다가 8년 전부터 다시 힘을 내어 꾸준히 노래하고 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계속해서 신곡을 발표하고 OST 가창도 부지런하게 하고 싶다”며 “열심히 하다 보면 언젠가는 더 많은 분에게 다시 인정받고 사랑받을 날이 올 거라고 믿는다”고 말하며 응원과 관심을 당부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