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건 저도 죽습니다”…김봉현 '부탁'에 검사가 한 답

  • 등록 2020-12-15 오전 6:13:00

    수정 2020-12-15 오전 6:13:00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라임사태 핵심 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사 술접대’ 폭로 하루 전 검사와 모의를 하는 듯한 내용의 대화 녹음 파일이 공개됐다.
JTBC는 14일 저녁 뉴스에서 해당 녹음 파일을 확보해 공개했다. 이 녹음 파일은 김씨가 검사 상대 술접대, 검사와 모의한 짜맞추기 수사 등을 폭로하기 하루 전 검사와 나눈 대화를 담고 있다.

대화 내용에는 보석 의견서, 증인 출석 문제 등을 두고 김씨가 수사당사자인 검사와 상의를 하고, 검사실 전화를 이용해 부인과 사적인 통화를 하는 등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힘든 부분이 여럿 담겨 있다.

10월 15일 녹음된 내용을 보면 서울남부지검 조사실에서 김씨가 검사에게 보석 문제로 의견서를 요청하는 내용이 등장한다.

김씨는 “변제하고, 인정할 거하고 이랬을 때는 사실 그 (보석) 요건 문제는…”이라며 보석이 가능하도록 의견서를 써달라는 취지의 말을 검사에게 건넨다.

그러나 검사는 “지금은 마음대로 그렇게 해줄 수가 없는 상황이죠. 그러면 그건 저도 죽습니다”라며 난처한 기색을 보인다.
검사는 김씨가 “그 일이라도 검사님이 좀 해주시면 (좋겠다)”며 요청을 지속하자 “그렇게 말은 못 하지만 그런데 뭐 서로, 있으니까 서로 뭐”라며 전향적인 태도를 내비친다.

녹음 파일에는 이밖에 김씨가 검사실 전화로 부인에게 전화를 거는 내용도 포함됐다. 검사가 “중간에 틀린 게 있어서 그거 관련해서 확인전화 한 번 (해라)”고 말하자 김씨가 부인 휴대폰 전화번호를 불러주며 통화를 한다.

김씨는 부인과 안부를 전한 뒤 “내가 그 찾아보라고 한 거 찾아봐”라며 필요한 정보를 요청한다.

김씨는 이같은 ‘편의 제공’을 검사가 여러 차례 해줬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씨는 앞서 폭로에서 “6개월 동안 검찰에 충성했고, 수사팀의 일원이었다”며 검찰 수사팀이 자신의 도피를 돕기도 했다는 진술을 하기도 했다.

다만 수사를 맡았던 서울남부지검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검찰 측은 “보석 의견서를 유리하게 써주겠다고 한 사실이 없다“며 통화를 시켜준 것 역시 수사 목적이었다는 입장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