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히로시마 핵폭탄 투하 77주기…美 폭격기에 '첫 핵폭탄' 글씨 선명

美노틸러스 연구소, 주한미군 전술핵 부대서 근무한
마이클 로치의 글과 함께 사진 게재
히로시마에 핵 투하한 美폭격기 '에놀라 게이'
외벽에 '첫 핵폭탄-히로시마-1945년 8월6일' 문구
  • 등록 2022-08-06 오후 3:33:10

    수정 2022-08-06 오후 3:33:10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히로시마에 핵폭탄을 투하한 미군 폭격기 동체에 ‘첫 핵폭탄-히로시마-1945년 8월6일’이라는 문구가 적힌 사진이 처음 공개됐다.

6일(현지시간) 미국 노틸러스연구소는 홈페이지를 통해 1968~1969년 주한미군 전술핵 운용 부대에서 근무한 마이클 로치가 ‘한 가족의 핵전쟁의 갈림길’이라는 자전적 글과 함께 제공한 이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히로시마 핵폭탄 투하(1945년 8월6일) 77주기에 맞춰 공개한 것이다.

이 사진은 히로시마에 핵폭탄을 떨어뜨린 미군 폭격기 B-29 ‘에놀라 게이’를 지원하는 지상 레이더 운용 부대에서 근무한 로치의 아버지가 생전에 보관해온 것이다.

B-29 ‘에놀라 게이’ 조종석 오른쪽 동체에 영문으로 ‘첫 핵폭탄 히로시마-1945년 8월 6일’이라는 글씨가 선명하게 적혀있다. 이제까지 공개된 ‘에놀라 게이’ 사진에서는 볼 수 없던 문구다.

히로시마에 핵폭탄을 떨어뜨린 미군 폭격기 B-29 ‘에놀라 게이’ 외벽에 새겨진 문구. ‘첫 핵폭탄-히로시마-1945년 8월6일’이라고 적혀 있다. (출처=미 노틸러스연구소 홈페이지)
특히 로치는 이글에서 1960년대 한반도에서 전쟁이 다시 일어나면 북한군의 남하를 막으려고 미군이 모든 한강 다리를 전술핵무기로 파괴할 작전 계획을 세워뒀다는 증언도 새롭게 내놨다.

그는 “미군의 핵심 목표는 소련군 또는 중국-북한 부대를 (2주 정도) 일시적으로 막는 것이었다”며 “그러나 대부분의 목표 지점이 인구 밀집 지역이라 예상되는 민간인 피해가 컸다”고 말했다.

한편,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히로시마시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린 히로시마 원자폭탄 전몰자 77주년 위령식·평화기념식에 참석해 헌화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심각한 핵 위협이 중동에서 한반도로, 그리고 러시아에 의한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세계 각지로 급속히 퍼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세계는 히로시마에서 일어난 일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며 “피폭자의 유산은 절대로 소멸하지 않는다”고 국제사회의 핵무기 폐기를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