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승민 "中 눈치보느라 '펠로시' 패싱한 게 국익? 대통령 설명해야"

5일 자신 SNS에 펠로시 만나지 않은 윤 대통령 비판
"이슈 따라 미·중 사이 오락가락 통하지 않아"
"中매체 '예의바른 결정" 칭찬..이게 국익에 도움되나"
  • 등록 2022-08-06 오후 3:41:47

    수정 2022-08-06 오후 3:41:47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유승민 전 의원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을 만나지 않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중국에게 예의 바른 결정’이 어떻게 우리 국익에 도움이 되는지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동언론 발표를 통해 김진표 국회의장과의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6일 정치권에 따르면 유 전 의원은 지난 5일 자신의 SNS에 “윤 대통령이 결국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을 ‘패싱’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에서 우리가 어떤 길을 선택하느냐는 앞으로 백년간 대한민국의 사활이 걸린 문제”라며 “국가지도자라면 이 문제에 대한 분명한 비전과 전략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본인의 생각을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최상의 한미동맹으로 국가안보를 사수하는 것이 모든 일의 근본이고, 그 위에 중국과 호혜의 원칙으로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이라며 “미국에 사대(事大)하자는 게 아니라, 미국의 힘을 이용해서 우리의 국익을 지키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ㆍ중 사이에서 양다리 전략이 과연 통할까요?”라며 “이슈에 따라 미국과 중국 사이를 오락가락하는 기회주의는 통하지 않는다”고 단언했다.

이어 “과거 진보정권의 ‘균형자 외교’는 양쪽 모두에게 버림받을 수 있는 위험이 늘 있었다”며 “특히 군사 안보와 경제, 과학기술이 하나로 돌아가는 오늘의 정세에서는 더욱 그렇다”고 언급했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지난달 16일 부산 서면 소민아트센터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야수의 본능으로 부딪쳐라’ 북 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 전 의원은 “윤석열 정부는 문재인-트럼프 시절의 위험했던 한미동맹을 상호 신뢰에 바탕을 둔 진정한 동맹 관계로 복원해야 한다”며 “그런데 중국의 눈치를 보느라 미국 의회의 대표를 패싱한 것이 어찌 우리 국익에 도움이 된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펠로시 의장을 만난 외국의 정상들은 자신들의 국익을 해치려고 만났다는 말이냐”며 “펠로시 의장과 함께 온 미국 하원의 그레고리 믹스 외교위원장, 마크 타카노 재향군인위원장, 수잔 델베네 세입세출위원회 부위원장은 모두 우리의 국익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사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의원은 “미국은 동맹국이고 중국은 동반자”라며 “외교에서 가장 위험한 것은 동맹과 동반자를 뒤섞어 동맹과 동반자를 모두 잃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 관영매체가 윤 대통령의 펠로시 패싱을 두고 ‘예의 바른 결정’이라고 칭찬했다”는 사실도 전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방한 당시 휴가 기간이란 이유로 직접 만나지 않고 전화 통화를 통해 소통하는 방식을 택했다.

유 전 의원은 낸시 펠로시 의장이 방한 중이었던 지난 4일에도 자신의 SNS를 통해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을 만나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