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보라카이 비키니 금지 논란…현지인 "차라리 수도원으로 만들지"

  • 등록 2019-10-19 오전 11:28:14

    수정 2019-10-19 오전 11:28:14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필리핀의 국제적 휴양지인 ‘보라카이섬’에서 노출이 과한 수영복을 착용한 사람을 처벌하는 조례가 추진되고 있다.

최근 필리핀 현지 언론에 따르면 보라카이 섬이 속한 아클란주 밀라이시의회는 해변 등 공공장소에서 신체를 노출하는 수영복 착용을 금지하는 조례 제정을 검토 중이다.

이는 현지 SMS에서 한 대만 관광객의 초미니 비키니 차림으로 해변을 거니는 모습이 확산된 후 당국은 해당 관광객에게 벌금 2500 페소(한화 약 5만 원)를 부과했다.

이러한 필리핀 당국의 조치가 알려지자, 현지 주민들 사이에서 찬반 의견이 나뉘며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보라카이 재건관리 관계기관 협의회의 나치비다드 베르나르디노 회장은 “보라카이가 가족 중심의 관광지가 됐으면 좋겠다”며 찬성 입장을 밝혔다.

반면 현지 거주민 중 일부는 “노출이 과한 비키니를 금지하려면 보라카이를 차라리 수도원으로 선포하라”고 비판했다.

한편 필리핀 당국은 보라카이 섬의 환경오염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자 지난해 4월 환경 정화를 위해 전면 폐쇄한 후, 흡연 및 음주, 파티를 금지하는 법안을 시행해 6개월 만에 관광객 출입을 허용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