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 이미지·영상 AI 생성기 써봤더니…'구글'의 힘

이미지 생성AI 포킷, 1~2분 안에 그림 그려줘
동영상 아바타 가능한 D-ID, 내사진을 영상으로
모두 구글 계정 로그인하면 무료 체험 가능
웹브라우저 크롬으로 편하게 쓸 수 있어
검색 외에 다양한 생성AI 생태계 영향력 미치는 구글
  • 등록 2023-05-28 오후 3:03:50

    수정 2023-05-28 오후 7:33:42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미지생성 AI인 ‘포킷(poket)’으로 그린 강아지 그림. 기자는 ‘봄볕 아래에서 쉬고 있는 강아지의 모습을 그려주세요. 귀여운 방법으로(Please draw a picture of a dog resting in the spring sun. In a cute way)’라고 부탁했고, 1~2분 만에 4개의 이미지를 그려줬다.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그리는 시대에서 ‘고르는’ 시대로 온 걸까. 미적 감각과 안목으로 무장한 디자이너들에게 이미지와 동영상을 만들어주는 인공지능(AI)도구의 등장은 새로운 덕목을 요구하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언어를 명령어로 하는 초거대 인공지능(AI)의 등장 이후, 이미지와 동영상을 자동으로 제작해주는 생성AI 서비스들이 봇물처럼 출시되고 있다. 디자이너, 감독 등이 아니어도 간단한 프롬프트(명령어)만으로 이미지나 영상을 만들고 공유할 수 있게 돕는 인터넷 서비스들이 많다. 몇몇은 ‘무료’로도 이용 가능하다.

최근 기자가 사용한 포킷(Pokeit)과 D-ID는 구글 계정으로 쉽게 로그인해서 이미지와 동영상을 1~2분 안에 만들 수 있었다.

포킷의 가장 큰 장점은 미드저니(Midjourney)로 그림을 요청할 때처럼 어려운 명령어를 몰라도 UI 버튼으로 쉽게 이미지를 생성할 수 있다는 점이다. 영어로만 가능하나, 명령어 바로 위에 ‘번역’ 기능이 있어 쉽고, 생성한 이미지에 대해 좋고 싫음을 표시하거나 저장과 공유도 가능하다.

기자는 ‘봄볕 아래에서 쉬고 있는 강아지의 모습을 그려주세요. 귀여운 방법으로(Please draw a picture of a dog resting in the spring sun. In a cute way)’라고 부탁했고, 포킷은 1~2분 만에 4개의 이미지를 그려줬다. 장르는 콘셉트 아트, 사진, 인물화보, 2.5D인물, 애니메이션, 애니 표지, 건축물 등이 있는데, 기자는 콘셉트 아트로 했다. 윤성임 소셜앤비즈 디지털융합강사는 “구글 계정으로 쉽게 로그인하고 무료로 쓸 수 있다는 게 포킷의 장점”이라며 “여러 이메일 계정을 만들면 한동안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미지를 만들어주는 AI툴들은 여러 개가 있다. 국내 사이트 중에서도 카카오톡에서 서비스하는 애스크업(Askup)도 가능하다, 다만, 아무래도 이미지 전용 AI보다는 떨어진다. 또, 프롬프트 히어로(PROMPTHERO)라는 사이트를 이용하면, 미술 공부를 하지 않은 사람도 여기에 나와 있는 이미지 생성AI 명령어(프롬프트)를 복사하거나 수정해서 사용할 수 있다.

동영상 생성 AI인 D-ID를 이용하면 AI아바타를 만들 수 있다. 기자도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해 무료로 ‘AI김현아’를 만들어봤다. 언어는 한국어뿐 아니라 여러나라가 가능하고, 내 목소리로 하는 것도 가능하다.


내 AI아바타를 영상으로 만들 수 있는 사이트도 있다. D-ID라는 사이트 역시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하면 14일 무료 체험이 가능하다.

실제로 들어가서 내 사진을 발표자로 선택하고, 스크립트를 텍스트로 넣은 뒤 언어를 선택하고 목소리를 선택하니 1,2분 만에 사진에서 동영상이 만들어졌다. 이 때 사진은 정면, 입을 다무는 등 중립적인 표정, 사진 사이즈는 200x200 픽셀을 추천한다.

‘포킷(이미지)’이나 ‘D-ID(동영상)’ 외에도 인터넷에는 다양한 이미지·동영상 생성기들이 있다. 작년 11월 30일 전세계인을 놀라게 한 채팅 로봇 ‘챗GPT’ 출시이후 텍스트, 이미지, 동영상, 음성, 사무자동화 분야의 AI 서비스들이 출시된 것이다.

놀라운 것은 구글의 위력이다. 세계 최대의 검색업체인 구글은 구글 바드(Bard)라는 차세대 검색을 내놨을 뿐 아니라, 구글 계정에 연동해 다양한 스타트업들의 생성AI 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력이다. 포킷, D-ID, Deepl(번역사이트) 등이 대표적인데, 웹브라우저 크롬에서 수월하게 오갈 수 있어 편하다.

윤성임 강사는 “인공지능이 우리를 대체하는 게 아니라 인공지능을 잘 사용하는 사람이 인공지능을 사용하지 않는 사람을 대체할 것”이라며, 시간이 날 때 직접 한번 이미지나 영상을 만들어보길 권했다.

출처: 소셜앤비즈 윤성임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