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권덕철 "오늘 신규 확진자 2000명 육박, 긴장감 다시 높여야"

2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 발언
"‘핼러윈’ 앞두고 방역수칙 위반행위 우려"
"금요일 중대본 회의서 일상회복 최종 계획 확정"
"일상회복, 미접종자 코로나19 감염 위험 확률↑"
  • 등록 2021-10-27 오전 8:59:12

    수정 2021-10-27 오전 9:48:42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오늘(27일) 신규 확진자 수가 2000명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인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 차장은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지난 3주 동안 감소 추세였던 확진자 수가 이번 주 들어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상회복으로의 안정적 이행을 위해 우리 모두가 방역에 대한 긴장감을 다시 높여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권 차장은 “특히, 이번 주말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행위가 빈발하지 않을까 우려가 크다”고 언급했다. 이어 “일상회복 과정에서 확진자 수가 또다시 급증한 일부 외국과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민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방역수칙 지키기에 앞장서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에는 제3차 일상회복 지원위원회가 열린다. 권 차장은 “이번 회의에서 위원회는, 그동안 논의됐던 내용과 쟁점을 종합 정리하여,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이라는 결과물을 정부에 제안할 예정”이라며 “정부는 위원회 제안에 대해, 관계부처, 지자체와 추가 논의를 거쳐 이틀 후인 금요일(29일) 중대본 회의에서 최종 이행계획을 확정, 발표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상회복의 폭을 확대하면서도 방역 또한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최적의 균형점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덧붙였다.

권 차장은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되면 접종을 받지 않으신 분들은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될 확률이 더욱 높아진다”며 ”특히, 실내활동이 많아지고 바이러스 활동이 최적인 다가오는 겨울철 요인도 큰 위험요인이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예방접종 대상임에도 접종을 받지 않으신 분들과 추가 접종 대상자 분들은 정해진 일정에 따라 꼭 예방접종을 받아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질병관리청은 추가접종 계획을 빈틈없이 수립해 발표해 주기 바란다”며 “병원이 위중증 환자 치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재택치료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추진체계를 정교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도 언급했다.

권 차장은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과정에서 확진자 수는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따라 위중증 환자도 자연스럽게 더 늘게 된다”면서도 “지금까지 잘해주셨던 것처럼 국민 한 분 한 분이 방역 수칙을 잘 지키고,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한다면, 기대가 현실이 되고, 새로운 일상을 되찾은 대한민국이 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