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하데스타운' 美 프로듀서들 "한국 프로덕션, 월드 클래스"

마라 아이작스·톰 커디히 내한
"한국만의 새로운 공연 체험해"
  • 등록 2021-11-26 오전 9:29:55

    수정 2021-11-26 오전 9:29:55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한국 뮤지컬 시장은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은데 ‘하데스타운’ 최초 한국 공연을 관람하고 난 뒤 그 이유를 분명하게 알 수 있었다. 높은 퀄리티의 프로덕션을 운영하고 있다는 걸 증명했다.”

뮤지컬 ‘하데스타운’ 브로드웨이 프로듀서인 마라 아이작스(왼쪽)와 톰 커디히(사진=에스앤코)
최근 내한한 뮤지컬 ‘하데스타운’의 브로드웨이 프로듀서 마라 아이작스(Mara Isaacs)는 한국 공연 관람 후 이 같이 밝혔다. 마라는 또 “뮤지컬 ‘하데스타운’이 공연으로서 가지는 주목할 만한 특징은 프로덕션과 배우들이 순간 순간 느끼는 감정을 스토리 안으로 가지고 오는 것”이라며 “한국 공연은 한국 프로덕션과 한국 배우들만의 접근으로 새로운 이야기를 체험할 수 있게 한다”고 부연했다.

그와 함께 내한한 공동 프로듀서 톰 커디히(Tom Kirdahy)는 “우리가 ‘하데스타운’의 첫 라이선스 프로덕션으로 한국을 선택한 이유는 한국 뮤지컬 시장의 높은 명성을 믿었기 때문”이라며 “직접 방문해 보니 한국 프로덕션이 지닌 능력은 가히 월드 클래스에 가까웠고 우리의 선택에 아주 자부심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마라는 ‘하데스타운’뿐 아니라 2014년 토니어워즈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Vanya and Sonia and Masha and Spike’(바냐와 소냐와 마샤와 스파이크)의 프로듀서로, 현재까지 미국에서 150개 이상의 공연을 제작했다. 톰은 2014년 네이선 레인(Nathan Lane)과 매튜 브로더릭(Matthew Broderick)이 출연해 박스오피스 신기록을 세웠던 연극 ‘It‘s Only a Play’(잇츠 온리 더 플레이)의 프로듀서다.

두 사람과 데일 프란젠(Dale Franzen), 헌터 아놀드(Hunter Arnold)가 공동 프로듀서로 이름을 올린 ‘하데스타운’은 2019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해 개막 3개월 만에 열린 토니어워즈에서 최우수 작품상 등 8개 부문을 수상했다. 특히 브로드웨이 초연 후 불과 2년 만에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라이선스 공연을 한다는 소식에 전 세계 뮤지컬 애호가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당시 ‘하데스타운’ 브로드웨이 프로덕션은 작품의 가치를 관객들에게 잘 전달할 수 있는 프로덕션과 이를 받아들일 시장에 대한 탐색에 나섰고, 그 결과 한국을 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하데스타운’ 이전에 ‘오페라의 유령’, ‘위키드’, ‘라이온킹’ 등 대형 프로덕션을 이끌며 작품 본연의 가치를 전했던 에스앤코의 프로듀싱 능력을 극찬했다. 톰은 “다른 언어로 ‘하데스타운’을 보는 건 처음이었는데 이보다 더 좋은 프로덕션을 상상할 수 없을 것 같다”면서 “높은 집중력을 보이는 관객들의 모습도 신선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9월 LG아트센터에서 개막한 ‘하데스타운’은 오는 12월 2일 한국 초연 100회 공연을 앞두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