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당근마켓 “우리동네 재난지원금사용처 알려드려요”

자영업자 누구나 당근마켓서 무료 등록 가능
중고마켓 넘어 동네 이웃 간의 연결 돕는 커뮤니티 앱 성장할 것
  • 등록 2020-05-26 오전 8:30:16

    수정 2020-05-26 오전 8:30:16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당근마켓이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는 우리동네 가게 목록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국내 1위 중고거래 및 지역기반 커뮤니티 앱 당근마켓(공동대표 김용현, 김재현)은 재난지원금을 어디에서 이용해야 할지 가이드를 필요로 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재난지원금 여기서 사용하세요’ 코너를 운영한다.

당근마켓은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최근 재난지원금 사용처 등록 캠페인을 펼치며 가게 운영 사장님들의 무료 등록 신청을 받아왔다. 현재까지 재난지원금 사용처 등록을 마친 전국의 소상공인은 총 14,000개로 아직 서비스 초반임에도 반응이 뜨겁다.

당근마켓 이용자들은 재난지원금 사용처 안내 코너를 통해 집 근처에서 결제할 수 있는 다양한 가게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당근마켓으로 서로 돕고 사는 이웃의 정을 다시금 느낄 수 있어 좋았다는 반응이다.

가게 사장님들의 평가도 긍정적이다. 제주도 서귀포시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홍상용(가명)씨는 “코로나 불경기로 어려움이 극심해 폐업까지 고민중이었는데, 재난지원금에 이어 제주주민들이 많이 사용하는 당근마켓에서까지 지원에 나서주어 큰 힘이 되고 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재난지원금 사용처를 확인하려면, 당근마켓 앱을 실행 후 ‘카테고리’ 탭에서 ‘재난지원금 사용처’ 버튼을 클릭하면 된다. 가게 종류는 음식점/반찬, 빵집/카페, 뷰티/미용, 아동, 반려동물, 인테리어, 교육/학원, 병원/의료, 운동, 기타 업체까지 다양하다. 각 상점마다 가게에서 직접 등록한 간단한 정보들이 약도와 함께 올라와 있으며, 매장으로 전화 연결 문의도 가능하다.

가게 사장님들의 재난지원금 사용처 등록도 손쉽다. 전국에서 자영업을 하는 소상공인이라면 누구나 당근마켓 앱과 웹사이트를 통해 재난지원금 사용처 신청을 할 수 있다. ‘재난지원금 사용처’ 코너에 들어가 ‘사용처 등록 배너’를 누르면 되며, 여기서 상호명, 업종, 동네선택, 상세주소, 전화번호, 간단한 업체소개, 지불수단 등을 입력하면 된다. 등록이 완료되면 해당 동네에서 당근마켓을 이용하고 있는 유저들에게 상점이 소개되는 방식이다.



당근마켓 김용현 공동대표는 “재난지원금이 코로나19로 실질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네 소상공인들을 위해 가치 있게 쓰이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재난지원금 안내 및 가게 등록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며,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동네 이웃 간에 서로 돕는 따뜻한 정을 나누면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당근마켓은 ‘당신의 근처에서 만나는 마켓’이라는 의미를 가진 중고거래 및 지역기반 커뮤니티 서비스다. 최근 대형 쇼핑몰들의 이용자 수를 뛰어넘는 성과로 화제를 모은 바 있으며, 매달 자체 기록을 경신하며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