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2.57 87.12 (-2.81%)
코스닥 911.79 24.42 (-2.61%)

[뉴스새벽배송]끝없는 ‘빚투’…대출이자 높이는 은행

‘빚투’ 올해만 2조 증가…신한은행, 전세자금 대출이자↑
바이든 임기 20일 낮 12시…요새로 변한 워싱턴DC
라질, 中코로나 백신 본격접종…뉴욕州, 백신 직거래 요구
미국 증시, 마틴 루터 킹 데이로 휴장
  • 등록 2021-01-19 오전 8:04:01

    수정 2021-01-19 오전 8:04:01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3% 이상 하락하는 등 코스피 지수가 현저한 조정을 받는 상황에서도 여전히 ‘빚투’(빚을 내 투자) 규모는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시중은행은 전세자금대출 금리를 인상하는 등 대출 속도조절에 나섰다. 미국 뉴욕증시는 마틴 루터 킹 데이(매년 1월 셋째주 월요일)를 맞아 휴장했다.

다음은 19일 개장 전 주목할 만한 주요 뉴스들이다.

‘빚투’ 올해만 2조 증가…신한은행, 전세자금 대출이자↑

-1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개인투자자의 신용융자 잔고는 전날보다 136억원 늘어난 21조2962억원을 기록. 이는 10거래일 연속 증가세로 사상 최대치. 지난해 말(19조2213억원) 대비 올해에만 2조원 이상 늘어난 것.

-한편 코스피 변동성이 커지면서 반대매매 규모도 증가. 반대매매란 주가하락으로 담보가치가 빚을 낸 금액의 기준치 이하(통상 140%)로 떨어지면 증권사가 강제 매매하는 것을 의미.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4일 미수거래 계좌의 반대매매 규모가 387억원에 달해 세계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0월 27일 이후 12년여 만에 가장 많아.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19일부터 서울보증보험이 보증하는 신한전세대출 우대금리를 0.1%포인트 낮출 예정. 우대금리를 낮추면 실수요자의 대출금리는 그만큼 높아짐. 신한은행은 주택금융공사와 주택도시보증이 보증하는 신한전세대출도 금리를 각각 0.1%포인트 인상 계획. 다른 시중은행에 비해 금리가 낮아 쏠림 현상을 막기 위한 조치.

-앞서 금융당국은 은행권의 대출이 빚투에 이용되는 것을 우려하며 주요은행에 신용대출 증가율 관리를 당부. 신한·KB국민·하나·우리·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잔액은 지난해 12월 31일 133조6481억원에서 지난 14일 135조5286억원으로 증가.

취임을 앞둔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사진 = AFP)
바이든 임기 20일 낮 12시…요새로 변한 워싱턴DC

-오는 20일(현지시간) 취임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임기가 공식적으로 시작하는 시점은 낮 12시(한국시간 21일 오전 2시). 이는 미국 헌법에 명문화된 사안.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 첫날부터 파리기후변화협약 탈퇴, 일부 이슬람 국가 대상 입국금지 등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결정한 정책을 되돌리는 12건의 행정명령을 발동할 것으로 예상.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마스크 착용 100일 과제’, 학자금 상환 유예, 세입자 퇴거·압류 제한 확대 등 ‘코로나19’ 관련 대응책도 발표할 전망.

-취임식이 열릴 워싱턴DC에서는 전투 지역을 방불케 하는 철통 경계. 시내는 상당 구역이 봉쇄, 백악관과 취임식 장소인 연방 의사당 주변 도로는 폐쇄됐고 주요 장소는 철제 펜스로 둘러싸임. 미 국방부는 취임식에 최대 2만5000명의 주 방위군 투입을 허가한 것으로 알려져.

-이는 지난 6일 트럼프 극렬지지자의 의회난입 사태와 같은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

브라질, 中코로나 백신 본격 접종…뉴욕州, 백신 직거래 요구

- 에두아르두 파주엘루 브라질 보건부 장관은 18일(현지시간) 상파울루시 인근 과룰류스 국제공항에서 주지사들을 만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이날부터 시작하겠다고 밝혀. 미우톤 모우랑 부통령은 올해 안에 전체 국민의 70%에게 접종할 계획이라고 말하기도.

-브라질이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은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와 중국 시노백 백신. 브라질 보건부 국가위생감시국(Anvisa)은 17일(현지시간) 시노백으로부터 수입한 600만 회분 코로나 백신 등을 긴급 승인. 아스트라제네카로부터 200만 회분을 수입할 예정.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배포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서 제약사에 연방정부를 거치지 말고 직접 백신을 팔라고 요청하는 주가 늘어.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18일(현지시간)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에게 서한을 보내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직접 사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고 CNBC방송과 블룸버그통신이 보도. 미시간 주지사도 같은 의견 제시

-다만 화이자는 “보건복지부가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 승인에 근거해 주정부 직접 판매를 허락해야만 우리가 이러한 제안을 고려할 수 있다”고 전해.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