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01.54 16.22 (-0.62%)
코스닥 865.12 6.98 (-0.8%)

홍준표 "차량집회가 코로나와 무슨 상관"…면허취소 방침에 반발

  • 등록 2020-09-28 오전 8:31:39

    수정 2020-09-28 오전 8:31:39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드라이브스루 집회 금지 방침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지난 8월 15일 광복절 서울 도심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 사진=뉴시스
홍 의원은 27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렸다. 홍 의원은 “드라이브 스루 집회가 코로나와 무슨 상관이 있나, 차량시위 집회가 왜 면허 취소 사유냐”고 되물었다.

정부가 드라이브스루 집회를 열겠다고 밝힌 보수단체를 상대로 강경 단속 방침을 내세우자 이를 비판한 것이다.

검사 출신인 홍 의원은 “법학통론 기초도 모르는 총리 발표를 보니 정권도 저무는 모양”이라며 드라이브스루 집회 강행 시 면허를 취소시키겠다는 당국 방침이 법률적 근거가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그렇게 겁날 걸 왜 좀 잘하지 천방지축 날 뛰었느냐”며 거듭 대규모 집회를 막는 정부에 불만을 드러냈다.

각종 보수단체들이 10월 3일 개천절 서울 도심 집회를 신청한 가운데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10명 이상 집회를 금지한 상태다. 그러나 일부 단체는 단속을 피하기 위해 차량 드라이브스루 집회를 제안해 논란이다.

경찰은 드라이브스루 집회 역시 원칙적으로 차단하되 9대씩 나눠서 행진하는 경우 지자체가 정한 기준에 맞춰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개천절 집회 강행에 대해 “불법집회 참여자는 현장에서 즉시 검거하고, 운전면허 정지 등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며 강력한 경고 메시지까지 냈다.정 총리는 “정부는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개천절에 벌어지는 모든 불법집회에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부의 이같은 강경대응 원칙은 광복절 보수집회의 파괴적인 영향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사랑제일교회 등이 주도한 광복절 서울 도심 집회 당시 수천명이 좁은 지역에 모여 집단감염이 이루어지면서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계기가 된 탓이다.

보수단체 측에서 집단감염을 의식해 차량 집회를 제안했으나 당국은 많은 사람이 모이고 흩어지는 과정에서 밀접접촉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차량 집회 역시 막겠다는 입장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