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투자플랫폼` 아이오니아, 中 DAEX서 투자 유치

  • 등록 2018-11-19 오전 8:21:18

    수정 2018-11-19 오전 8:21:18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핀덱스체인(FINDEXCHAIN)이 개발중인 암호화폐 투자 플랫폼 아이오니아(IONIA)가 중국계 암호화폐 솔루션 DAEX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이오니아는 이달초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소닉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한데 이어 세계 10위권 거래소인 엘뱅크(LBANK) 자회사인 DAEX의 한국 기업 첫 투자를 이끌어내며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엘뱅크와 DAEX의 공동 창업자인 하나 장(HANA ZHANG)은 “차별화된 개인지갑 서비스와 탈중앙거래소를 준비중인 아이오니아의 비전을 보고 이번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고 투자 배경을 밝혔다. 아이오니아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DAEX 및 엘뱅크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중국 진출을 모색할 수 있게 됐다.

아이오니아는 암호화폐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전자지갑을 기반으로하는 암호화 자산 투자 플랫폼이다. ▲암호화폐를 보관만 해도 보상을 지급하는 전자지갑 ▲거래시 보상을 주는 세계 최초의 탈중앙 거래소 ▲사용자가 스스로 제작할 수 있는 자동거래 봇(Bot) ▲투자정보 제공 등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DAEX는 암호화폐 기반 사업을 하는 기업, 거래소 등에 최적화한 솔루션이다. 암호화폐를 보관할 수 있는 기업용 멀티 월렛을 비롯해 자산 관리, 재무감사, 권한 설정, 리스크 관리 등 경영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번 아이오니아 투자에 앞서 다수 국가에서 블록체인 기업들에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아이오니아 전자지갑은 현재 서비스 중이며 앱스토어에서 영문으로 IONIA를 검색해 스마트폰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암호화폐 보관 및 거래에 따른 보상 지급은 탈중앙 거래소 서비스를 론칭하는 내년 2분기 경 시작할 계획이다. 현재 월렛 가입자에게 거래소 코인 NIA를 증정하는 에어드랍 이벤트도 실시하고 있다.

핀덱스체인 강규태 대표는 “세계적인 암호화폐 솔루션인 DAEX의 첫 한국 투자를 유치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아이오니아의 독보적인 보상 시스템을 적극 알려, 개인 지갑 사용을 선호하는 중국 시장에서도 호응을 얻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