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김진표, 총리 적임자…文 대통령 임명 주저? 기막혀"

  • 등록 2019-12-10 오전 8:19:57

    수정 2019-12-10 오전 8:19:57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임명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지난 9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려면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 원칙을 중시하는 인물을 임명해야 한다”며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거론되는 여권 인사들을 보건데 김진표 의원이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진표 의원은 경제부총리, 교육부총리, 재정경제부 세재실장 등을 역임한 경제전문가”라면서 “정치와 경제를 두루 경험하면서 합리적이고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은 현재 김진표 의원의 국무총리 임명을 주저하고 있다”며 “그 이유가 한국경제를 망치는 주범 민주노총, 소득주도성장을 옹호하는 참여연대, 좌파 시민단체의 반대 때문이라고 하니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강의 기적’으로 불리던 대한민국 경제는 지금 외신들로부터 ‘50년 만에 최악의 상황’이라는 진단을 받을 만큼 추락했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역대 정부 가운데 최악의 경제성적표를 받아든 것은 소득주도성장 등 좌파 사회주의 이념에 기초한 엉터리 경제정책을 썼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만약 경제에 문외한인 총리를 임명한다면 이는 문재인 정부가 국민을 무시한다는 대표적인 증거가 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몰락을 한층 재촉하는 최악의 망사(亡事)이자 최악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일침을 날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