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67.93 2.97 (+0.09%)
코스닥 1,015.88 12.16 (+1.21%)

"설 명절 금기어 1위는?"

  • 등록 2017-01-24 오전 8:59:16

    수정 2017-01-24 오전 8:59:16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설이 얼마 남지 않았다. 오랜만에 온 가족이 모여 즐거운 담소를 나누는 명절이지만, 좋은 뜻으로 덕담 삼아 했던 말이 듣는 이에게는 큰 부담으로 다가올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과연 구직자와 직장인이 올 설에 가장 듣기 싫어하는 말은 무엇일까? 취업포털 사람인이 구직자와 직장인 927명을 대상으로 ‘설 명절에 가장 듣기 싫은 말’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구직자(312명)들은 △ ‘취업은 했니?’(20.8%)를 가장 듣기 싫은 말로 꼽았다. 올해도 심한 구직난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취업에 대한 스트레스를 주는 발언에 거부감을 가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음으로 △ ‘앞으로 어떻게 먹고 살래?’(11.2%), △ ‘살 많이 쪘네! 관리도 좀 해야지’(9.3%), △ ‘네 나이가 몇 살인데’(9%), △ ‘누구는 대기업 들어 갔다던데’(8%), △ ‘결혼은 언제 하려고?’(7.7%), △ ‘너무 고르지 말고 아무데나 들어가’(6.4%), △ ‘왜 취업이 안 되는 거야?’(5.8%), △ ‘차라리 기술을 배우는 건 어때?’(4.5%), △ ‘자리 한 번 알아봐줘?’(3.5%) 등이 있었다.

반대로 설에 가장 듣고 싶은 말로는 △ ‘때가 되면 다 잘 될 거야’(11.9%), △ ‘너를 믿는다’(8.7%), △ ‘젊었을 때 하고 싶은걸 다 해봐’(7.7%), △ ‘네 소신대로 밀고 나가렴’(7.7%), △ ‘용돈 줄까?’(7.1%) 등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직장인(615명)들이 가장 듣기 싫은 말은 무엇이었을까?

△ ‘사귀는 사람은 있니? 결혼은 언제 하려고?’(28.9%)가 1위에 올랐다.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결혼은 필수가 아니라는 인식이 확산됨에 따라 이런 발언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 ‘월급은 얼마야? 먹고 살만해?’(17.7%), △ ‘살 많이 쪘구나!’(14.8%), △ ‘모아놓은 돈은 있니?’(8.6%), △ ‘앞으로 어떻게 살지 계획은 있니?’(6.7%), △ ‘애는 언제 가지려고?’(3.7%), △ ‘왜 이렇게 얼굴이 안 좋아졌니?’(3.6%), △ ‘누구는 OO에서 스카우트 됐다던데’(2.8%), △ ‘부모님께 효도는 하고 있니?’(2.4%), △ ‘집은 언제 사려고?’(2.1%), △ ‘너 아직도 승진 못했니?’(1.8%) 등을 들었다.

반면 직장인들은 가장 듣고 싶은 말로 △ ‘연휴만큼은 다 잊고 푹 쉬렴’(15.1%)을 선택했다. 계속해서 △ ‘젊었을 때 하고 싶은걸 다 해봐’(7.5%), △ ‘네 소신대로 밀고 나가렴’(7.5%), △ ‘도움이 필요하면 말해’(7.2%), △ ‘너를 믿는다’(5.9%) 등의 순이었다.

전체 응답자의 52.8%는 실제로 명절에 듣기 싫은 말을 들어서 상처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또 실제로 가족, 친지들의 듣기 싫은 말 때문에 명절 귀성이나 가족모임을 피한 적이 있는 응답자는 47.1%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