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2023 신인 12명 계약…1라운드 이호성 2억원

2R 박권후 1.3억…3R 서현원 1.1억·김재상 1억
  • 등록 2022-10-01 오후 6:26:05

    수정 2022-10-01 오후 6:26:05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1일 “2023년 신인 선수 12명과의 입단 계약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삼성 라이온즈에 지명된 이호성(왼쪽). (사진=연합뉴스)
1라운드 지명을 받은 인천고 투수 이호성은 계약금 2억원에 삼성 유니폼을 입게 됐다. 삼성은 “184㎝에 85㎏의 체격을 갖춘 이호성은 완성형 선발 자원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2라운드 지명한 전주고 투수 박권후는 1억 3000만 원에 사인했다. 3라운드 지명을 받은 세광고 투수 서현원은 1억 1000만 원, 경기상업고 내야수 김재상은 1억 원에 각각 계약을 체결했다.

한편, 신인 선수들은 1일 홈구장인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신인 선수 환영 이벤트인 ‘루키스데이’를 통해 팬들과 직접 인사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