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체 아냐" 전환기 EXID, 눈물대신 당당함으로 컴백 (종합)

  • 등록 2019-05-15 오후 5:28:51

    수정 2019-05-15 오후 5:28:51

EXID (사진=바나나컬쳐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박현택 기자] “해체 아닙니다”

마지막 5인 완전체 활동을 시작하는 EXID가 우여곡절을 딛고 새 여정을 떠난다.

EXID는 15일 발표되는 미니앨범 ‘위(WE)’를 끝으로 하니와 정화가 회사를 떠날 예정이다. 이번 앨범 활동을 끝으로 국내에서는 한동안 5인조 완전체를 볼 수 없게 된다. 반면 1년여간 일본 활동은 완전체로 진행된다.

EXID 멤버들은 15일 오후 4시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에서 미니 앨범 ‘WE’의 쇼케이스에서 줄곧 ‘해체’가 아닌 ‘전환점’이라는 표현으로 이번 앨범 활동을 정의했다.

LE는 “이번 앨범이 ‘마지막 앨범’이라는 말씀들이 많은데 절대 마지막이 아니다”라며 “재계약을 안하는 멤버가 있기 때문에 ‘해체’라고 해석하실수도 있지만 5명에게 팀을 지키고 싶은 마음은 똑같다”고 말했다. 이어 솔지는 “(5명, 또는 3명 등)활동을 어떻게 할지 계속 상의하고 있다”며 “방식과 형태를 모색하고 있으니 계속 노력해서 EXID가 마지막이 아니게끔 노력할 생각이다”고 밝혔다.

정화 역시 “팬분들께서 현 상황에 대해 걱정을 많이 하시는 것 같은데 지금은 EXID가 컴백하고 새 앨범을 들고 나왔다는 것에 함께 집중해주셨으면 좋겠다”며 “함꼐 즐기면서 추억을 쌓자는 말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해체, 이별 등의 이슈가 있었던만큼 EXID 새 앨범 ‘WE’는 ‘개인보다는 우리’라는 메시지에 집중한 앨범이다. 타이틀곡 ‘미앤유(ME&YOU)’는 서정적 멜로디로 시작해 카리스마 넘치는 반전이 돋보이는 뭄바톤 장르의 곡이다. 가사에는 현실과는 정반대의 개념이 담겼다. 헤어지는 연인에게 ‘더이상 우리가 아닌 남임을 선언’하는 가사를 강한 어투로 표현했다.

EXID (사진=바나나컬쳐 제공)
프로듀싱을 맡은 LE는 “반전이 돋보이는 곡”이라며 “연인에게 ‘더 이상 우리는 없다. 너랑 나다. 엮지 말라’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앨범에는 이밖에도 팬송 ‘위 아…(WE ARE)’, ‘EXID 동생그룹’ 트레이 채창현이 만든 ‘나의 밤’, 이전 활동에 참여하지 못했던 솔지가 보컬로 참여한 어반 믹스 버전의 ‘내일해’, 미디움 템포의 R&B곡 ‘아끼지마’, 딥하우스 장르 기반의 ‘어떻게 지내’ 등 총 6곡이 담겼다.

하니는 “어느때보다 뜻깊은 앨범이 될 것 같다”며 “LE 언니가 수록곡 ‘위아’의 가사를 다같이 쓰자고 했는데, 가사를 쓰면서 눈물이 나더라”고 말했다. 솔지 역시 “녹음을 하는데, 눈물이 나서 계속할수가 없었다”며 “5명의 이야기가 담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EXID는 15일 오후 6시 앨범‘위’를 공개하고, 타이틀곡 ‘미앤유’로 본격적인 활동을 개시한다. 정화는 “이번 활동에서는 EXID가 한번도 보여드리지 않은 색깔일 것”이라며 “퍼포먼스도 이제까지 중 가장 파워풀하고 칼군무도 포함돼 많이 놀라실 것”이라며 기대감을 심었다.

솔지는 “팬분들에게는 한없이 감사한 마음 뿐이다”라며 “보답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으니 꼭 함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