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92.66 78.73 (+2.61%)
코스닥 957.75 13.08 (+1.38%)

삼성, 이건희 회장 별세 후 첫 창립일…이재용 '뉴삼성' 본격화

삼성전자, 1일 창립 51주년…삼우제 등 고려해 2일에 기념행사
행사 대폭 축소…"이건희 철학 되새기고 추모 자리 전망"
이재용, 별도 메시지 없을 듯…사장단서 위기극복 메시지 낼 수도
日등 해외 현장경영 재개 가능성…재판·상속세·지배구조 개편 등 과제
  • 등록 2020-11-01 오후 3:39:39

    수정 2020-11-01 오후 9:40:12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고(故) 이건희 회장 별세 후 첫 창립기념일을 맞았다. 이번 창립기념일은 삼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키운 이 회장의 경영철학을 되새기며 고인을 추모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아울러 창립기념일 이후 이재용 부회장의 ‘뉴(New) 삼성’ 체제 전환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이데일리DB)
4대 그룹 중 유일한 부회장…연내 회장직 취임 가능성도

삼성전자의 창립 51주년 기념일은 11월 1일이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고 이건희 회장 삼우제 등을 고려해 기념행사를 다음 날인 2일에 진행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참석자를 100명 이내로 대폭 줄여 조촐하게 행사를 치를 방침이다.

고 이 회장 별세 후 첫 창립기념일인 만큼 이재용 부회장의 메시지에 관심이 쏠린다. 이 부회장은 2014년 고 이건희 회장이 쓰러진 뒤 기념행사에 불참하고 메시지도 내지 않다가 지난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이례적으로 메시지를 냈다. “도전과 기술, 상생을 통해 미래 세대에 물려줄 100년 기업을 만들자”는 것이 주된 내용이었다.

이번 창립기념일은 부친상 직후이기 때문에 이 부회장이 행사에서 별도의 메시지를 낼 가능성이 낮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대신 김기남 부회장 등 사장단이 기념사에서 고 이 회장의 신경영 등 경영 철학과 삼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일군 업적을 기리면서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을 강조할 것으로 관측된다.

본격적인 이재용 시대가 도래하면서 이 부회장은 뉴삼성 체제 전환을 위한 경영 활동에 매진할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부터 재개한 해외 현장 경영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현재 거론되는 출장지는 일본과 중국, 미국 등이다. 이중 일본 출장에 무게가 실린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23일 베트남 출장 귀국길에 취재진을 만나 “고객들 만나러 일본도 한 번 가기는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은 5세대(5G) 이동통신 장비 시장개척을 위한 요충지다.

이 부회장은 시스템 반도체·5G 이동통신·인공지능(AI)·자동차 전자장치(전장) 등 신사업과 관련해 직접 현장 경영에 나서며 육성에 주력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올해 들어 베트남 출장 전에 브라질·중국·네덜란드와 스위스 등을 방문하며 현장 경영을 이어왔다.

엔비디아와 AMD, SK하이닉스 등 경쟁기업들이 대형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는 만큼 한 순간이라도 지체하면 치열한 경쟁에서 뒤쳐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부회장의 연내 회장 취임 가능성도 점쳐진다. 현재 삼성·현대차·SK·LG 등 국내 4대 그룹 총수 중 이 부회장만 유일하게 부회장 타이틀을 달고 있다. 앞서 이건희 회장은 창업주 고 이병철 회장이 1987년 11월 19일 타계한 지 13일 만인 12월 1일 회장에 취임했다. LG와 SK 등 다른 기업들의 사례를 봐도 한 달을 넘기는 경우는 드물다. 다만 불법 경영승계 의혹 재판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이 진행 중인 만큼 이 부회장이 회장 취임을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연말 인사 초점은 ‘안정’…지난해와 같이 다음 해로 넘길 수도

이 부회장의 뉴삼성 체제의 밑그림이 드러날 연말 삼성 인사도 관심사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번 인사에서 큰 변화보다는 안정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고 있다. 사법리스크와 기업규제 3법 등 입법리스크, 코로나19 재확산 등의 영향으로 삼성을 둘러싼 대내외 여건이 녹록지 않다는 이유다.

통상 삼성전자는 12월 첫째 주 사장단 인사를 발표하고 이어 후속 임원 인사 명단을 공개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이 부회장 등 전현진 경영진이 재판에 연루되며 연말 인사가 미뤄져 올해 초에 단행됐다. 올해 역시 불투명한 대내외 여건 탓에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정기 인사를 다음 해로 넘길 가능성이 있다.

이밖에 상속세와 지배구조 재편도 이 부회장이 해결해야 할 과제다. 고 이 회장이 보유한 삼성전자·삼성물산(028260)·삼성생명(032830) 등 계열사의 지분을 유가족이 모두 상속받으면 현행법상 10조원이 넘는 상속세를 내야 한다. 또 막대한 상속세 마련과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삼성생명법 등에 따라 지배구조 체제를 개편해야 할 수도 있다.

재계 관계자는 “본격적인 이재용 시대가 막을 열었지만 이 부회장의 어깨는 상당히 무거울 것”이라며 “코로나19 재확산과 더불어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 국내 사법·입법리스크 등 난제가 쌓여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부회장은 신성장 동력 육성에도 신경써야 한다”며 “앞으로 이 부회장이 어떤 식으로 과제를 해결하며 뉴삼성을 이끌어갈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