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1.66 49.04 (-1.52%)
코스닥 1,022.22 9.66 (-0.94%)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형 뉴딜 10대 특화과제 직접 챙긴다

대전시, 디지털·그린·안전망강화·균형발전 등 분야서 선정
  • 등록 2021-04-07 오전 9:35:05

    수정 2021-04-07 오전 9:35:05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대전시는 ‘대전형 뉴딜 10대 특화과제’를 최종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과제는 시민참여 정책제안 플랫폼인 대전시소를 통해 실시한 온라인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결정됐다. 분야별로는 디지털뉴딜 4개, 그린뉴딜 4개, 안전망강화 1개, 균형발전 1개 등이며, 시민 일상과 밀접하며 지역적 관심이 집중되고 한국판 뉴딜과 연계성 높은 사업들 위주로 특화과제들로 구성됐다. 우선 디지털 뉴딜 분야에서는 △대덕특구 재창조 △인공지능 기능 지능형 도시 구축 △사물인터넷 기반 재난안전통합 플랫폼 구축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고도화 사업 등이다. 그린뉴딜 분야에서는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한숲 만들기 △도심속 푸른 물길 프로젝트 △미세먼지 대응 전략 2.0 △친환경 트램도시 건설이 뽑혔다. 또 안전망 강화 분야에서는 대전청년 내일(MY JOB)로 프로젝트, 지역균형발전 분야에서는 충청권 메가시티 광역 및 순환도로망 조성 사업 등이 각각 시민들의 최종 선택을 받았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전문가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시민참여로 최종 선정된 10대 과제를 대전형 뉴딜 핵심 브랜드 사업으로 삼아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대전형 뉴딜 성과 창출을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내달부터 실시하는 뉴딜 핫플레이스 탐방을 통해 10대 특화과제를 포함한 뉴딜 사업 현장을 전문가들과 함께 방문하며, 추진상황을 직접 챙길 방침이다. 허 시장은 “1300명 이상 많은 시민들이 이번 10대 과제 선정 온라인 설문에 참여했고, 댓글 등으로 다양한 아이디어도 내면서 이번 선정에 의미가 크다”라며 “시민과 소통하며 속도감 있는 대전형 뉴딜 추진으로 대전환의 시대, 새로운 대전 100년을 향한 도약의 발판을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전시는 한국판 뉴딜에 발맞춰 지난해 7월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이어 대전형 뉴딜에 착수해 올해 2월부터 실행계획을 추진하고, 전문가 워킹그룹, 부시장 주도 실무점검단, 시·구 협의회 등 뉴딜 추진 거버넌스를 구축하며 본격적인 성과창출에 들어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