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광수-박보영, '키 차이 뛰어 넘는 깨알 케미'

  • 등록 2015-12-02 오후 7:13:56

    수정 2015-12-02 오후 7:13:56


(홍콩=뉴스1스타) 키다리 아저씨와 귀요미 공주님.배우 이광수, 박보영(오른쪽)이 2일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Asia World-Expo)에서 열린 아시아 음악 시상식 ‘2015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2015 MAMA'에는 싸이를 비롯해 빅뱅, 투애니원 씨엘, 아이콘, 박진영, 갓세븐, 엑소, 샤이니, 에프엑스, 태티서, 레드벨벳, 방탄소년단, 자이언티, 몬스타엑스, 산이, 세븐틴, 제시, 포미닛 현아, 베이식, 릴보이, 트루디, 예지, 케빈오, 한효주, 박보영, 박신혜, 한채영, 김강우, 정석원, 이정재, 공효진, 고아성, 유연석, 손호준, 이상윤, 여진구, 이기우, 하석진, 서강준, 김소은, 유이, 김소현, 수현, 홍수아, 스테파니 리, 추자현, 이광수, 주윤발(저우룬파), 채의림(차이이린) 등이 출연해 자리를 빛낸다.‘MAMA’는 아시아 대표 음악 축제로 올해 7회째를 맞았다. 1999년 ‘Mnet 영상음악대상’으로 시작해 대한민국 음악 산업의 성장과 함께 꾸준히 진화를 거듭해오며 약 10여 년 동안 국내서 개최해 오다, 2009년을 기점으로 ‘MAMA’로 변모했다. 2010년부터는 마카오를 시작으로 글로벌로 진출, 이후 2011년 싱가포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홍콩으로 이어지며 단순한 연말 음악 시상식을 넘어 전 세계인들이 즐기는 음악축제이자, 글로벌 소통창구, 아시아 대중음악 확산의 장으로 자리 잡았다.올해 'MAMA'는 43개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프리위크(Pre-week) 프로그램 '2015 MAMA Nominees' Day & Night'와 아시아 각국의 음악산업 전문가들의 노력을 조명하는 'MAMA 전문 부문' 신설을 통해 진정한 '아시아의 그래미'다운 권위와 위상을 갖춘 음악 시상식이자, 축제 그 이상의 상생 플랫폼으로 거듭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