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5.05 84.64 (-2.73%)
코스닥 912.03 24.18 (-2.58%)

엔에프씨 60%급등…화장품 기초 소재株 '주목'

지난달 상장 엔에프씨, 1월에만 60% 넘게 '급등'
보습제, 자외선 차단제 등 기초제품 소재 경쟁력 유효
이달 상장하는 선진뷰티사이언스, 수요예측 역대 3위
"자외선 차단제 등 소재 가능성 부각"
  • 등록 2021-01-17 오후 3:55:07

    수정 2021-01-17 오후 3:55:07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지난해 기업 공개(IPO)에 두 차례 도전한 끝에 지난달 코스닥 입성에 성공했던 화장품 소재 업체 엔에프씨(265740)가 이달 들어 주가가 30% 넘게 급등하며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화장품 소재’에 대한 관심에 힘입어 이달 상장을 준비중인 선진뷰티사이언스 역시 수요예측 흥행에 성공하는 등 관심이 모인다.

(자료=마켓포인트)
17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엔에프씨는 지난 15일 전 거래일 대비 2%(450원) 내린 2만205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소폭 내렸지만 지난 11일에는 상한가를 기록하기도 하면서 이달에만 약 61%가 올랐다.

엔에프씨는 지난해 3월 코스닥 시장에 첫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시작, 투자심리가 악화됨에 따라 한 차례 상장을 포기한 바 있다. 이어 지난해 10월 증권신고서를 새로 제출한 결과 두 번만에 상장에 성공했다. 회사는 수요예측에서 공모가를 희망 밴드(1만200~1만3400원) 최상단인 1만3400원에 확정지었고, 이어진 청약에서는 경쟁률 643.8대 1을 기록했다. 다만 상장 첫 날이었던 지난달 2일 시초가는 공모가 대비 54% 가량을 웃돌았지만, 18% 급락하며 아쉬운 기록을 남겼다.

다만 회사는 이미 펀더멘털 측면에서는 탄탄함을 보인 바 있다. 기초 화장품에 들어가는 소재 개발뿐만이 아니라 위탁생산(ODM, OEM)을 통한 완제품 개발 등으로 사업 부문을 다양화했고, 이를 바탕으로 국내 대형 고객사들과 안정적으로 장기 거래를 이어왔기 때문이다. 이에 회사는 지난 2015~2019년 5년 간 영업이익 증가율 41%를 기록했으며, 중국의 한한령 등 화장품 업종에게는 악재가 될 수 있던 상황에도 실적이 꺾이지 않았다.

특히 수입 소재를 대체할 수 있는 경쟁력은 높은 평가를 받았다. 유화제와 보습제 등에 사용되는 성분에서 높은 품질 경쟁력을 인정받았으며, 자외선 차단제에 사용되는 ‘이산화티탄’ 소재는 최초로 국산화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이산화티탄은 대부분을 일본 수입에 의존하고 있었지만 지난해 엔에프씨가 1월부터 생산에 돌입했다. 한유정 대신증권 연구원은 “대체 불가능한 소재를 국산화하는 데에 성공한데다가 한국 화장품 산업에서 주로 사용되는 소재인만큼 성장 모멘텀이 확보됐다”며 “향후 유의미한 실적 기여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러한 엔에프씨의 강세 속에 이달 상장 예정인 선진뷰티사이언스에도 기대가 모인다. 선진뷰티사이언스 역시 자외선 차단제와 스킨케어 등 화장품 소재를 주로 생산하고 있으며,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현장 실사를 무결점으로 통과해 승인을 획득하는 등 소재 기술에 강점을 보유하고 있다.

선진뷰티사이언스는 지난 12~13일 진행된 수요예측에서 코스닥 시장 기준 역대 3위인 1431.28대 1을 기록했다. 이에 공모가를 희망밴드(1만100~1만1500원) 최상단으로 확정했다. 오는 18~19일에 걸쳐 일반 투자자 대상 청약이 예정돼있으며, 오는 27일 상장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