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IMF 총재 “‘세계의 성장 엔진’ 中 성장 모멘텀 현저히 둔화”

게오르기에바 총재 리커창 총리와 화상회
인플레이션·코로나 사태 회복 등 논의
"양질의 성장 뒷받침하기 위한 강력한 조치 필요"
  • 등록 2021-12-07 오전 10:16:28

    수정 2021-12-07 오전 10:17:32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중국의 성장 모멘텀이 크게 둔화되고 있다며, 중국 정부가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란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 AFP)


6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게오르기에바 총재가 리커창 중국 총리와의 화상회의에서 코로나19에서 세계 경제가 회복하는데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와 리커창 총리는 인플레이션와 코로나19 사태 이후 회복 등 다양한 주제를 논의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중국이 정말 놀라운 회복세를 이뤄냈지만 성장 모멘텀이 눈에 띄게 둔화되고 있다”면서 “중국은 세계 경제 성장의 중요한 엔진이기 때문에 양질의 성장을 지속할 수 있도록 강력한 조치를 하는 것은 중국뿐 아니라 전 세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IMF는 지난 10월 공공 지출의 급속한 후퇴를 지적하며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8%, 내년 5.6%로 하향 조정했다.

전문가들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가 2011년 이후 가장 높지만 중국이 부동산 약세와 석탄 가격 급등, 공급 부족에 따른 충격으로 고통스러운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리커창 총리는 세계 경제가 전반적으로 회복의 모멘텀을 유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고 중국 현지 언론이 전했다. 그는 중국의 경제발전이 강한 복원력과 탄탄한 토대 위에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중국은 올해 정해진 주요 목표와 과제를 완수하고 장기적으로 꾸준한 발전을 이룰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중국 경제가 세계경제에 깊이 융합된 만큼 중국은 여전히 문을 더 활짝 열 것”이라며 “고위 개방의 폭을 넓히고 발전의 새로운 기회를 전 세계와 공유하겠다”고 다짐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또 중국과 미국 사이에 갈등이 지속되는 것과 관련, “(각국은) 무역 긴장을 줄이고 성장과 일자리 창출의 중요한 엔진인 다자간 무역 시스템 강화를 위해 서로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