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쇼헤이도 물렸다…FTX 파산에 우는 스타들[김보겸의 일본in]

작년 11월부터 FTX 앰버서더 활동
보수 전액 가상자산 지급…96% 폭락
2014년 파산한 日 마운트곡스 연상케
비트코인, 2년만에 2만1000달러 대로 떨어져
  • 등록 2022-11-15 오전 6:16:58

    수정 2022-11-15 오전 6:32:16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거래량 규모 세계 3위인 미국계 가상자산거래소 FTX가 미국 법원에 파산 보호를 신청하면서 투자자들 피해가 예상되는 가운데 1년가량 FTX 글로벌 앰버서더 활동을 펼쳐 온 일본 스포츠 스타 오타니 쇼헤이도 손해를 입게 될 전망이다. 당시 오타니가 보수를 전액 가상자산으로 받기로 하면서다.

스포츠스타 오타니 쇼헤이(왼쪽)와 오사카 나오미(오른쪽).(사진=AFP)


13일 FTX가 발행하는 코인 FTT는 7일 3만1000원에서 2500원선까지 떨어졌다. 지난해 오타니가 FTX 앰버서더로 임명된 11월16일(6만5115원)에서 96%가량 폭락했다.

가상자산 영향력이 커지면서 FTX 등 가상자산거래소는 스포츠 업계와 손잡는 데 힘써왔다. FTX는 지난해 11월 오타니를 영입하며 모든 보수를 현금 없이 가상자산으로 지급하겠다고 했다. 올 초에는 일본 거래소 인수로 FTX 재팬 법인을 설립하면서 오타니 효과에 힘입은 인지도 쌓기에 박차를 가했다. 하지만 FTX가 파산 신청을 하면서 지난 1년간 앰버서더 활동을 해 온 오타니가 무임금 노동을 하게 될 가능성도 높아졌다.

오타니 말고도 일본 혼혈 테니스 스타 오사카 나오미 등도 FTX 투자 피해자로 거론된다. 일본 소프트뱅크도 약 1319억원 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FTX 는 11일(현지시간) 미국 델라웨어주 법원에 파산법 11조에 따른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법원에 제출한 파산신청서를 보면 FTX 거래소와 130여개 계열사 부채 규모는 최소 13조2000억원에서 최대 66조2000억원에 달한다. 올 들어 파산신청한 기업 중 가장 규모가 크다.

FTX 창업자 샘 뱅크먼-프리드는 트위터에 “이렇게 끝나게 돼 죄송하다”면서도 “파산 신청이 회사의 종말은 아니다”라고 적었다. 해명에도 불구, 파산 신청 다음날에 FTX에서 8700억원어치 가상자산이 사라지면서 불안을 키웠다.

FTX 창업자 샘 뱅크먼-프리드.(사진=AFP)


FTX 측은 해킹당했다고 주장했지만 시장 일각에서는 해킹을 가장해 FTX가 자금을 빼돌린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고개를 들고 있다. 앞서 지난 6월 뱅크먼-프리드가 자신이 세운 가상자산 헤지펀드 알라메다리서치가 고객들 인출 러시에 시달리면서 이미 100억달러 상당의 고객자산을 송금한 전적이 있어서다.

개인 투자자들 불안도 커지고 있다. 2014년 해킹 피해로 비트코인 85만개를 도난당해 파산한 일본 가상자산 거래소 마운트곡스를 떠올리게 하는 탓이다.

금융청 관계자는 아사히신문에 “일본 법인은 고객 자산과 회사 자산을 별도로 관리하고 있다”며 “시간이 걸릴 수는 있지만 고객이 요구하면 자산이 반환될 수 있다”고 전했다.

실제 지난 9일 고객들이 맡긴 일본 엔화나 가상자산 출금을 정지한 FTX재팬은 12일 엔화 출금을 재개했다. 2021년 9월 결산정보에 따르면 FTX재팬이 보관하고 있는 자산은 가상자산과 엔화자산을 포함해 약 2109억원에 달한다.

다만 FTX 파산 신청 후에도 FTX재팬에서 자금인출이 계속 가능할지는 미지수다. 일본 금융청 관계자는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미국에서 제기한 파산 효력이 일본에 미치지는 못하겠지만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솔직히 모른다”고 전했다.

올해 비트코인 가격 추이.(사진=코인마켓캡)


한편 전 세계 거래량 10%를 처리하며 하루에만 약 20조원 가까이 오가던 FTX 파산 소식에 가상자산 시장도 급격하게 얼어붙고 있다. 대량 코인 인출사태가 발생하기 직전인 5일 가상자산 시장 전체 시가총액은 1394조9744억원에서 13일 1097조원 수준으로 21%가량 떨어졌다.

13일 오후 10시 기준 비트코인도 개당 2만1853 달러를 기록했다. 가격이 2만1000 달러대로 떨어진 건 2020년 12월 이후 2년만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