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케이뱅크 고객 10만명 돌파… 분당 21명씩 계좌 개설

  • 등록 2017-04-06 오전 10:06:20

    수정 2017-04-06 오전 10:06:20

[이데일리 권소현 기자] 국내 최초 인터넷뱅크인 케이뱅크가 공식 출범 사흘만에 신규 계좌개설 고객수 10만명을 넘어섰다. 오픈 직후부터 1분당 21명이 계좌개설을 한 셈이다.

케이뱅크는 6일 오전 8시를 기준으로 10만 329명이 가입했다고 밝혔다. 예·적금 수신계좌수는 10만6379건이며 대출 승인건수는 8021건, 체크카드 발급건수는 9만1130건이다. 총 수신금액은 약 730억원이며 대출액은 410억원이다.

지난 3일 지정을 기해 공식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이틀 연속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에 오르는 등 관심을 끌면서 10만명 이상을 끌어모은 것이다.

시중은행이 영업을 하지 않는 시간대에 주로 계좌를 개설해 24시간 365일 영업하는 인터넷전문은행이 통했다는 평가다. 오후 6시부터 오전 6시 사이에 계좌를 만든 고객이 전체의 37.2%를 차지했다.

연령대별 고객은 30대와 40대가 20대보다 두 배 가까이 많은 수를 기록했다.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은 “고객들의 기대 이상의 뜨거운 반응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고객센터 상담직원을 평시보다 두 배 이상인 약 200명 규모로 늘리고 전산시스템 모니터링과 관리를 강화하는 등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