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76.19 12.31 (+0.38%)
코스닥 1,016.46 4.9 (+0.48%)

세바른병원, 어깨 비수술 ‘핌스’치료 2,000례 돌파

회전근개손상으로 인한 내원환자, 전체 어깨환자의 79% 차지
남성보다는 여성의 어깨질환 발병율이 더 높음
핌스치료, 평균 80%이상 통증감소 호전율 보임
  • 등록 2021-02-23 오전 10:22:14

    수정 2021-02-23 오후 2:39:51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세바른병원은 어깨 비수술 핌스(PIMS)치료가 2,000례를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세바른병원은 2016년 6월 핌스치료를 시작한 이래 2018년 9월 1,000례를 달성하고 2020년 12월에 2,000례를 돌파하며 연간 500례 이상의 어깨 치료를 시행했다.

세바른병원에서 핌스치료를 받은 2,000례 환자 케이스를 살펴보면 회전근개손상으로 인한 이차성 경직으로 인해 내원하신 분들이 79%로 가장 많았으며, 오십견 17%, 석회성건염 3%, 회전근개파열 1%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40대 이후부터 남성보다는 여성의 어깨질환 발병률이 더 높았으며, 2,000명중 1,770명 이상이 핌스치료 후 평균 80%~90%정도 통증이 호전이 되었다고 답할만큼 핌스치료에 대한 환자 만족도는 높은 편이다.

핌스치료는 프롤로테라피(Prolotherapy, 증식치료)와 FIMS(Functional Intramuscular Stimulation, 기능적 근육내 자극치료)가 결합된 치료로 두 가지 치료방법을 적절히 혼합해 관절손상을 제거하는 동시에 통증없이 경직된 관절을 움직일 수 있도록 돕는 어깨질환의 비수술적인 치료방법이다.

조직 재생을 유도 및 증식시키는 프롤로테라피를 어깨 병변 부위에 주입하면 주입된 약물이 손상된 힘줄이나 인대등을 강화를 해 이를 회복시키고 이후, 어깨 수축과 경직된 근육들을 특수바늘로 수차례 자극하여 풀어주는 FIMS치료를 병행하여 어깨의 운동범위를 늘려주는 원리이며 치료에 따른 과정도 간단하여 고령자나 고혈압 등을 앓고 있는 환자분들도 부담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으며 치료 후 당일 귀가가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김주현 대표원장은 “어깨 통증에 있어 비수술 치료방법인 핌스치료를 통해 많은 분들이 어깨 고통과 불안감은 최소화하고 치료결과와 만족도를 최대화하는 환자 중심의 진료시스템을 실현해나가고 끊임없이 연구하여 우리나라 어깨 통증치료가 더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어깨뿐 아니라 척추와 관절등 모든 분야를 아우르는 전문 의료진들을 포진하여 다양한 수술 및 비수술등 척추관절 치료경험과 전문성을 겸비한 인력을 보강함으로써 환자들에게 더 나은 진료서비스를 제공하며 지역사회에서도 활발히 활동하는 세바른병원으로 도약하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세바른병원은 코로나19로 인해 한층 더 강화된 방역시스템을 갖춰 환자와 직원 모두가 안전한 환경에서 진료와 근무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코로나 19 감염병 차단을 위해 전 직원이 함께 총력을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