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다이아 티비, 광고주-크리에이터 매칭시스템 런칭

중소 광고주의 효율 제고와 마이크로 인플루언서의 수익 창출에 도움
주요 플랫폼 8,000여개 디지털 채널에 광고 집행 가능
  • 등록 2019-07-11 오전 10:37:23

    수정 2019-07-11 오전 10:37:23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CJ ENM(대표 허민회)의 1인 창작자 지원 사업 ‘다이아 티비(DIA TV)’가 광고주와 크리에이터 매칭 시스템 ‘유픽(YouPick)’을 론칭했다.

다이아 티비는 유픽을 통해 적은 비용으로 마케팅을 진행하려는 중소 광고주의 캠페인 효율을 높이고, 마이크로 인플루언서의 수익 창출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유픽을 이용하는 광고주는 ▲캠페인 정보 입력 ▲타깃·플랫폼·장르 세분화 ▲크리에이터 선정 ▲예산 및 단가 조율 ▲콘텐츠 제작·수정 ▲리포트까지 원스톱(One-Stop)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다이아 티비는 2013년부터 누적된 마케팅 데이터를 바탕으로 광고주가 많이 찾는 31개 분류, 340가지 키워드를 유픽에 적용했다.

광고주는 마케팅 전략에 따라 ‘에코넥션(ECONNECTION)’에 가입한 8,000여개 디지털 채널을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에코넥션은 2018년 다이아 티비가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통계 분석 및 저작권 지원 등을 골자로 만든 창작 지원 솔루션이다.

유픽은 시스템이 추천하는 크리에이터 뿐만 아니라 광고주가 직접 창작자를 선택해 캠페인 진행 협상을 할 수 있도록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 특징이다.

캠페인 영상 업로드 후 에코넥션과 연동해 플랫폼 데이터 통계를 열람함으로써 광고 효과를 쉽게 측정할 수 있다.

다이아 티비 오진세 국장은 “합리적인 예산으로 틈새 시장에서 협업할 수 있는 마이크로 인플루언서를 찾는 광고주 문의가 계속되고 있다”며 “유픽은 광고주의 커뮤니케이션 전략에 따라 가성비 면에서 최적화된 캠페인을 집행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말했다.

다이아 티비는 유픽 론칭과 함께 아시아 최대 1인 창작자 축제 ‘다이아 페스티벌 2019 in 부산’도 준비하고 있다. 8월 9일부터 11일까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이 행사는 1인 창작자와 팬 뿐만 아니라 중소중견기업도 참가해 브랜드를 알리고 소비자들과 소통하는 기회로서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본 이메일 및 첨부파일은 지정된 수신인만을 위한 것이며, 비밀정보 등을 포함하고 있을 수 있습니다. 본 정보를 무단으로 열람, 사용, 공개, 배포하는 것은 엄격히 금지됩니다. 귀하가 만일 의도된 수신인이 아닌 경우, 발신인에게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