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변북로 지하화…송영길 "실현가능" VS 오세훈 "급조공약"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서울시장후보 토론회
송영길, 강변북로·올림픽대로 지하화 공약
오세훈 "우선순위 아냐, 급조된 공약" 반박
  • 등록 2022-05-20 오후 4:00:49

    수정 2022-05-20 오후 4:00:49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0일 발표한 한강 프로젝트 공약에 대해 오세훈 후보가 ‘현실적이지 않다’고 반박했다. 시간과 예산 등에서 현실성이 부족하고 ‘신정차량기지나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등에 더 우선순위가 있다’라는 반박이다. 급조된 공약이라고도 했다.

송영길 후보는 “충분히 가능하다”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차량전용도로로서 기능을 잃은 강변북로·올림픽대로를 지하화하고 시민들에게 그 공간을 돌려주자는 취지다.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서울시장 후보자 TV토론회에서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날(20일)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로 열린 서울시장후보 토론회에서 송 후보는 “올림픽대로와 강변북로의 평균 속도가 33km/h로 줄어드는 등 고속화 기능을 잃었다”면서 “옹색해진 도로로 서울시민들이 출입해야하는데, 이를 지하화하면 85만평의 새로운 부지를 얻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송 후보는 “서울시민들이 한강을 바로 즐길 수 있도록 하자”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오 시장은 “좋은 발상이라고 보지만, (한강변) 도로 지하화 발상을 정책 최우선에 두기에는 신중해야한다”면서 “서울에서는 더 다급한 일이 많다”고 단언했다.

그는 “서울에는 신정 차량기지가 있고, 그것을 덮어 녹지공간을 만들어주길 바라는데, 주민들 입장에서 봤을 때 (한강변 도로 지하화)는 필요해보이지 않아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육교화된 도로도 있기 때문에 지하화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수 밖에 없다”고 부연했다.

한편 두 후보는 불거진 심야택시난에 대해서도 각각 해결책을 제시했다. 오 시장은 지하철 운행 시간 연장, 개인택시 부제 해제 등을 들었고 송 후보는 택시 가동률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오 시장은 “첫번째는 대중교통을 강화하는 것”이라면서 “올빼미버스 100대를 늘리고 버스운행시간을 1시까지 연장했다”고 말했다. 개인택시부제도 풀면서 서울시내 가용 택시 수가 5000대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송 후보는 택시기사 인센티브를 추가해 택시기사 가동률을 높이자고 했다. 그는 “지하철 운행 시간을 12시에서 1시로 늘리면 400억원의 추가 적자가 생긴다”면서 “150억원을 추가 투자하면 택시기사 가동률을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택시기사들 상당수가 배달기사로 빠져나갔다는 점을 고려해, 이들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택시기사 수를 늘리자는 취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