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 최초이자 최대’ 4차위, 마이데이터 정책 자신감

오는 8월부터 금융 부문 마이데이터 시행
전자결제사업자까지도 포함한 세계 최대 범위
금융업 전체 데이터 표준화에 2년여 걸려
건강과 공공, 교통 등으로 확산 가능한 기반 갖춰
내년부터 데이터 분석 바우처도 시행 앞둬
  • 등록 2021-06-11 오후 3:12:07

    수정 2021-06-11 오후 3:12:07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23차 전체회의 전경 (사진=4차위)
[이데일리 이대호 기자] “세계 최초로 최대 범위의 마이데이터 사업을 우리나라가 선도적으로 추진한다는 데 의의가 있습니다”

11일 4차산업혁명위원회(4차위)가 제23차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올 하반기부터 추진되는 마이데이터 사업의 의미를 재차 강조했다. 마이데이터는 본인 정보를 적극 관리·통제하고 이를 신용, 자산, 건강관리 등에 능동적·주도적으로 활용하는 개념을 뜻한다.

이날 윤성로 4차위 위원장은 전체회의 이후 미디어 브리핑에서 “민간에서 마이데이터 지원을 요청했고 4차위에서 수십여차례 회의와 논의를 거쳤다”고 이번 발표에 힘을 실었다.

김태훈 4차위 민간위원은 ‘세계 최초와 최대’의 의미에 대해 “올해 8월부터 금융 부문 마이데이터가 실제 시행된다”며 “유럽 PSD2(금융데이터의 제3자 활용)을 보면 데이터 전송 요구권이 은행 계좌 내용에 불과한데 한국에선 은행, 카드뿐 아니라 네이버페이 등 전자결제사업자까지 포함해 개인이 정보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세계 최대 범위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금융뿐 아니라 건강과 공공, 교통, 교육 분야 등으로 확산할 수 있는 기반과 개인정보보호법에도 기반을 마련해 세계에서 가장 앞서나간다”고 분명히 했다.

현재 여타 국가가 한국의 마이데이터 확산 속도를 따라오기는 쉽지 않다. 분야별 데이터 표준화 작업 때문이다. 한국도 데이터 표준화에 적지 않은 시간을 들였다.

김 위원은 “금융업권 전체 데이터를 표준화하는데 2년 정도 걸렸다”며 “4차위에서 업권별로 데이터 표준화를 진행하고 호환이 가능한 메타데이터 규격문제는 워킹그룹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4차위는 10개 실천과제와 3개 도전과제를 내세웠다. 실천과제로는 △메타데이터 표준화 및 표준용어 확대 △데이터 출처 명시 및 갱신주기 준수 △클라우드 기반 분석 및 운영환경 제공 △데이터 확대 및 대가 산정기준 마련 △개인정보 보호 및 보안 준수 △고유 성과관리 지표 마련 등이 있다.

중장기로 보는 도전과제는 △가명정보 활용을 희망하는 플랫폼부터 결합 전문기관 지위를 획득 △보안 가명처리 수준을 차등 적용하는 데이터 분류 기준 마련 △데이터 탐색․가공을 전담하는 플랫폼 이해도가 높은 전문가(PM, 프로젝트매니저) 도입 등이다.

4차위는 실천과제의 추진 시기는 특정하진 않았다. 이재형 4차위 지원단 데이터성과창출팀 팀장은 “각 과제별로 추진하는 일정과 취합계획을 받아 어느 과제가 상대적으로 빨리 추진될지 퍼센테이지 비율로 보고 있다”며 “3가지 도전과제는 연말 시점에 추가 조사를 통해서 계획 달성 정도와 향후 계획을 공개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정부는 내년부터 ‘데이터 분석 활용 생태계’도 조성한다. 기술과 인력 등 역량이 부족한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에 분석서비스 바우처를 지원하는 것이다. 현재 운용 중인 데이터 바우처와는 별도로 운영한다. 예산 규모는 수십억원 수준으로 보고 있다. 송경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기업의 데이터 분석 수요가 상당하다”며 “비즈니스로 연결되도록 신규예산을 반영해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