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현대미술 신진작가 해외진출 돕는다

'코리안 아이 2020' 메인스폰서 참여
  • 등록 2019-06-20 오후 1:54:40

    수정 2019-06-20 오후 1:54:40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사진 왼쪽)과 데이비드 시클리티라 열국 PCA 회장이 지난 19일 서울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에서 한국 신진 작가들을 위한 글로벌 진출 프로젝트 ‘코리안 아이 2020(Korean Eye 2020)’ 후원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제공)


[이데일리 김정남 기자] KEB하나은행은 한국 신진 작가들을 위한 글로벌 진출 프로젝트 ‘코리안 아이 2020(Korean Eye 2020)’을 후원하고 미술 전시의 메인 스폰서로 참여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2009년 영국에서 시작된 글로벌 아이 프로젝트는 아시아 곳곳으로 확산돼 재능있는 현대미술 작가들에게 세계 무대 진출 기회를 제공해왔다. 지금까지 전세계에서 23회의 전시회를 개최했다.

코리안 아이 2020은 글로벌 아이 프로젝트 10주년을 맞아 기획됐다. 회화, 사진, 조각, 비디오 분야에서 엄선된 한국 작가 30명의 작품을 전시한다. 기념 전시회는 오는 27일까지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KEB하나은행 본점 로비에서 열린다.

지성규 행장은 “KEB하나은행은 문화·예술을 꾸준히 후원해왔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신진 작가들이 글로벌 미술계에 한류 바람을 일으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