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새정치연합 “유신시대 때도 교과서 집필진 8명 전원 공개”

  • 등록 2015-11-10 오후 12:15:12

    수정 2015-11-10 오후 12:15:12

[이데일리 선상원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10일 국사편찬위원회가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진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한 것에 대해, “최종 선정될 집필진에 대한 검증조차 막고 깜깜이로 국정 역사교과서를 만들겠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정부의 모든 정책은 공개주의와 투명성에 입각해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수 새정치연합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국사편찬위원회가 ‘최몽룡 전 서울대 명예교수가 언론에 공개됐기 때문에 낙마했다’며 나머지 집필진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최 명예교수는 여기자 성추행 논란으로 자진 사퇴했다는 점에서 그 책임을 집필진 공개 탓으로 돌리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 억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김정배 국사편찬위원장도 지난달 12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행정예고 때 ‘모든 절차는 투명하게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1973년 박정희 정부 시절 중·고교 역사교과서 국정으로 전환할 때에도 교과서 집필진 8명 전원이 공개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유신시대에도 하지 않았던 밀실 교과서를 40여년이 흐른 오늘날에 만들겠다니 역사의 시계를 도대체 얼마나 뒤로 돌리려는 것인가. 국민들은 그저 정부가 어떤 교과서를 내놓을지 마냥 기다리기만 하라는 것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 관련기사 ◀
☞ 새정치연합 “신형식 교수 주장처럼 집필진 공개돼야”
☞ 새정치연합 “일반가맹점 수수료율 인하 필요”
☞ 새정치연합 “국정교과서 철회하고 사회적 기구 수용해야”
☞ 새정치연합 “KT-X사업 허위보고 논란, 책임자 문책해야”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