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5.26 14.42 (+0.62%)
코스닥 806.20 22.47 (+2.87%)

'무죄' 족쇄 풀린 이재명 "대선출마? 내가 결정할 일 아냐"

  • 등록 2020-10-16 오후 12:43:58

    수정 2020-10-16 오후 12:43:58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구사일생한 이재명 경기지사가 16일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답했다.

지지자들과 주먹 인사하는 이재명지사 (사진=뉴시스)
16일 오 전경기도 수원고법 형사 2부(심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는 5분여 만에 끝났다. 대법원의 무죄 취지 판결을 그대로 따른 항소심 선고 재판이었기 때문이다.

무죄를 선고받고 나와 이 지사는 기다리고 있던 지지자 100여 명들과 주먹 악수 등으로 인사했다.

이어 취재진들에 앞으로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 지사는 “대선이라는 것은 우리 국민들께서 대리인인 우리 일꾼들에게 어떤 역할을 맡길 것인가를 결정하는 것”이라며 “대리인을 자처하는 사람이 결정할 것이 아니라 국민들이 정하시는 것”이라는 생각을 밝혔다. 이어 “저는 국민들이 현재 부여하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 경기도정, 그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대선은 국민의 뜻에 따라 결정하며 지금은 경기도지사라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취지다. 이 지사가 이렇게 답하는 동안 그를 둘러싼 지지자들의 ‘이재명’이라는 응원 외침이 계속됐다.

이 지사는 경기지사로서 “국민의 기본적인 삶을 개선하는 게 정치의 역할”이라며 “경제적 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해 ‘기본대출’, ‘기본주택’ 등 국민의 기본적인 삶을 보장하기 위해 어떤 것들이 필요한지 합리적으로 논증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검찰 수사와 개혁 방향에 대해서는 불만을 드러냈다. 이 지사는 “죄가 되지 않는 것을 알면서 교묘히 허위주장을 제기해 도정 운영에 방해를 주는 게 도저히 납득이 되지 않는다. 이런 검찰이 세계에 또 어디 있나”며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또 “검찰에 과도한 권한이 부여돼 있고, 그것에 남용되고 있기 때문에 (권한이) 조정돼야 한다”며 “검사를, 권력자를 수사할 수 있는 공수처가 하루라도 빨리 만들어져 즉각 조사를 시작해야 한다”라고도 했다.

앞서 이 지사는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한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에 처해졌다. 그러나 대법원의 무죄 취지 판결에 이어 16일 파기환송심에서 무죄를 받으면서 사법족쇄에서 완전히 풀려났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