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올림픽 보이콧’ 일본 입장은…기시다 “국익 관점서 스스로 판단”

7일 기자단에 일본 정부 입장 밝혀
  • 등록 2021-12-07 오후 1:38:35

    수정 2021-12-07 오후 1:38:35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미국 정부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결정한 가운데 일본 정부는 ‘국익’ 관점에서 ‘스스로’ 판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7일 총리관저에서 기자단에 “올림픽과 일본 외교에 대한 의의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국익 관점에서 스스로 판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도 기자회견에서 “적절한 시기에 제반 시정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야시 외무상은 ‘제반 사정’에 중국의 인권 문제가 포함되느냐는 질문에는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가치인 자유, 기본적 인권의 존중, 법의 지배가 중국에서도 존중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외교적 보이콧에 대해 “각국의 입장에 따라 대응이 달라진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미국 백악관은 6일(현지시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선수단은 파견하되, 개·폐회식과 같은 주요 행사에는 행정부 인사를 파견하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 방침을 공식 발표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조치를 두고 “중국의 인권과 관련한 전력 때문”이라며 “중국은 국제사회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AFP)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