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굴의 피아니스트' 서혜경 "56년 친 피아노, 이젠 나 자신과 같아"

[서혜경, 17일 기자간담회]
"아픔 치유하는 피아니스트 되고파"
"매일 아침 눈 뜨고, 건강한 게 좋아"
  • 등록 2021-09-17 오후 5:53:06

    수정 2021-09-17 오후 5:53:06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56년간 피아노를 쳤는데 내게 피아노는 산소와 같아요. 피아노가 없는 인생은 상상이 가지 않아요. 이제 피아노는 바로 나 자신이라고 생각해요.”

피아니스트 서혜경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데뷔 5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피아니스트 서혜경(61)은 17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사람들의 심금을 울리고 아픔을 치유하는 피아니스트가 되고 싶다”며, 이 같이 밝혔다.

2006년 10월 유방암 3기 판정을 받은 서혜경은 8번의 항암치료와 절제 수술, 33번의 방사선 치료를 이겨내고, 2008년 1월 화려하게 복귀해 ’불굴의 피아니스트‘로 불렸다. 이후 연주에 더 집중하기 위해 경희대 교수직을 내려놓은 뒤, 미국 뉴욕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암 투병) 전에는 1등이 다인 줄 알았는데 인생이 그게 아니더라”면서 “매일 아침 눈 뜨고 건강하고 행복한 게 좋다”고 언급했다.

러시아 음악 스페셜리스트로 불리는 그는 오는 26일 20대 후배 피아니스트 두 명과 함께 라흐마니노프를 주제로 꾸미는 ’스페셜 콘서트‘에서도 이런 기억이 담긴 ’피아노 협주곡 3번‘을 연주한다.

차세대 피아니스트 윤아인(25)은 협주곡 2번을, 러시아 출신 신예 다니엘 하리토노프(23)는 ’파가니니 주제에 의한 랩소디‘를 들려준다. 여자경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가 이끄는 유토피안 페스티벌 오케스트라가 연주한다.

서혜경은 스무 살이던 1980년 세계적인 권위의 이탈리아 부소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1위 없는 2위’를 수상하며 한국인 최초로 최고상을 받은 인물이다. 올해 이 콩쿠르에서 박재홍과 김도현이 나란히 1, 2위에 오르면서 그의 이름도 다시 회자되고 있다. 그는 “콩쿠르는 등수 안에 들면 대단한 건데, 후배들이 너무 자랑스럽고 흐뭇하다”고 칭찬했다.

한편 서혜경은 다음 달 1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라흐마니노프의 협주곡 3번과 ’파가니니 주제에 의한 랩소디‘를 협연한다. 오는 11월에는 미국 시애틀에서 독주회를 열고, 내년에는 미국 뉴욕과 홍콩 등지에서 활발한 연주 활동을 이어간다.

오는 23일에는 디지털 앨범도 발매한다. 멘델스존의 ’론도 카프리치오소‘, 팬데레츠키의 ’미뉴에트‘, 모슈코프스키의 ’불꽃‘ 등 6곡이 담긴 소품집이다. 그는 ”건강이 허락하는 한 120세까지 연주하고 싶다“면서 ”50년은 더 피아노를 연주하고 싶다“며 웃었다.

피아니스트 서혜경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데뷔 5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