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0.51 10.42 (+0.33%)
코스닥 1,046.12 6.69 (+0.6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한화시스템, ‘버터플라이’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개척

국토부 ‘K-UAM’ 협의체 ‘UAM 팀코리아’ 업계 대표로 선정
  • 등록 2020-06-24 오후 12:00:00

    수정 2020-06-24 오후 12:00:00

버터플라이 기체. (사진=한화시스템)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한화시스템(272210)은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산·학·연·관 협의체인‘UAM 팀코리아’에 업계 대표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7월 국내 민간업체 최초로 도심항공교통(UAM) 시장에 진출한 한화시스템은 향후 ‘K-UAM’ 로드맵의 신규 과제발굴 및 참여주체간 협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은 이미 개인비행기(PAV) 개발 선도업체인 미국 오버에어에 약 300억원을 투자, 핵심 엔지니어를 현지 파견해 ‘버터플라이’ 기체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버터플라이는 한화시스템의 센서·레이다·통신 및 항공전자 기술과 오버에어의 특허기술인‘에너지절감 비행기술’ 등이 적용된다. 4개의 틸트로터(Tilt-rotor·고속전진비행이 가능한 회전익)가 장착된 전기식 수직 이착륙 항공기(e-VTOL)다. 고속 충전을 통한 연속운항이 가능하고 최고시속 320km로 서울에서 인천까지 약 20분만에 이동이가능하다. 운임료는 모범택시 비용대비 큰 차이가 없는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소음 수준도 헬리콥터보다 15데시벨 이상 낮게 개발됐다.

한화시스템은 향후 기체개발뿐만 아니라 지상인프라, 운항서비스 분야까제 사업을 단계적으로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이에 따라 오는 2026년부터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UAM 운항 시범서비스를 추진하고 2029년까지 점차적으로 서비스 지역을 늘려나가겠다는 목표다. 현재 한화시스템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주관의 ‘미래형 자율비행 개인 항공기’(OPPAV) 기술 개발과제에도 참여, 기체의 핵심장비인 ‘비행제어 컴퓨터’를 개발 중에 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UAM산업 선행 진출을 통해 보유한 경험과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UAM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내외 유수 기업들과 협력관계를 더욱 확대해 전방위적인 사업기회를 발굴, ‘글로벌 UAM 솔루션 공급자’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