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이엘비앤티, 쌍용차 인수위해 美카디널원모스터와 '맞손'

이엘비앤티, 15일 쌍용차 인수제안서 제출
카디널원모터스, 파밀리온PE와 컨소시엄 구성
  • 등록 2021-09-16 오후 3:28:49

    수정 2021-09-16 오후 8:57:13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밟고 있는 쌍용자동차(003620)를 인수하기 위해 국내 전기자동차·배터리 제조업체인 이엘비앤티와 미국 카디널원모터스가 손을 맞잡았다.

쌍용자동차 평택 생산공장 전경.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투자자로부터 자금 조달 …인수 후 유상증자

16일 자동차와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이엘비앤티가 미국 카디널원모터스(옛 HAAH), 사모투자펀드(PEF) 파빌리온프라이빗에쿼티(PE)와 함께 쌍용자동차 인수를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본입찰에 참여했다. 이엘비앤티는 전날 쌍용차를 인수하기 위해 인수제안서를 제출했다. 카디널원모터스는 인수제안서를 제출하는 대신 이엘비앤티와 손을 잡았다.

이엘비앤티는 수출시장 확보가 쌍용차 조기 정상화의 핵심이라는 판단 아래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 강화와 전기차 등 미래시장 대응에 최적화된 컨소시엄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엘비앤티 컨소시엄이 쌍용차를 인수할 경우 쌍용차는 새로운 수출 네트워크와 전기차 관련 원천기술, 안정적인 추가 투자 재원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엘비앤티는 중동 및 동남아 수출시장 확보 및 전기차 관련 핵심기술을 보유했다. 카디널원은 쌍용차가 그간 접근하지 못한 세계 최대 시장인 북미 진출을 위한 역량과 함께 다수의 글로벌 자동차회사에서 경영 정상화를 추진한 경험이 있다. 이미 구축해 놓은 해외 판매망을 바탕으로 수출 물량을 확대해 자동차 산업 본질과 무관한 무리한 부동산 개발이나 인위적 구조조정 없이 쌍용차를 조기에 회생시킨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이엘비앤티와 카디널원은 해외 판매망을 활용한 조기 정상화 방안 외에도 이엘비앤티가 갖고 있는 전기차 제조 원천기술을 쌍용차로 이전해 미래시장 대응도 앞당길 계획이다. 이엘비앤티 컨소시엄은 글로벌 투자자로부터 조달한 자금을 바탕으로 인수제안서를 제출했고 파빌리온PE와 함께 인수 후 유상증자를 통한 안정적인 추가 자금 투입방안도 함께 제시했다.

전기차와 내연기관차 수출 확대 추진

이엘비앤티 컨소시엄은 인수 첫해부터 조기 정상화에 나서 이미 확보된 기술과 수익원을 쌍용차로 이전·발생시킨다는 계획이다. 전기차와 기존 내연기관차에 대한 수출 확대를 통해 쌍용차를 글로벌 완성차 시장 내에서 새롭게 포지셔닝 하겠다는 전략이다.

전기차 부문에서는 이엘비앤티의 중동 및 동남아 수출계약과 독자적인 전기차 핵심기술을 쌍용차로 이전한다. 쌍용차를 통해 반제품 및 완제품을 내년부터 수출하고 그 수익을 쌍용차에 귀속할 예정이다. 즉 이미 개발한 전기차 제품 설계 및 공정 기술과 배터리 제조 기술을 쌍용차에 이전, 전기차 개발 기간 및 연구·개발(R&D) 비용을 줄여 신제품 출시를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내연기관차 부문에서는 카디널원이 미국과 캐나다에 총 135개 판매채널을 확보하고 있다. 카디널원의 장점 중 하나인 북미시장 인증에 대한 해결 능력을 바탕으로 2023년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조기 수익 창출을 위해서는 사우디 국제산업단지와 인도에 전기차 반제품 수출 및 생산기지 건설을 위한 신사업부도 만들 예정이다. 이엘비앤티 컨소시엄은 이를 위해 기존 쌍용차 인력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이엘비앤티의 자동차 산업에 대한 깊은 이해도와 파트너사인 카디널원의 자동차회사 경영정상화 경험도 강점이다. 이엘비앤티를 이끌고 있는 김영일 회장은 쌍용차와 현대기아차그룹 연구소 총괄자격으로 각각 무쏘와 싼타페를 출시하는데 역할을 했다.

김 회장은 “이엘비앤티 컨소시엄은 쌍용차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한 해외시장 확대 방안, 전기차 제조기술 및 인수자금 외 추가투자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며 “자동차산업 본질에 충실해 쌍용차를 글로벌 완성차 회사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듀크 헤일 카디널원 회장은 30년 이상 북미시장에서 자동차 관련 사업에 종사했고 여러 자동차 회사의 경영 정상화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헤일 회장은 “우리는 수출 경쟁력 부족이라는 쌍용차의 근본 문제를 해결해 성장과 추가 고용을 달성할 수 있는 유일한 컨소시엄”이라며 “다양한 자동차 회사에서의 경영 정상화와 R&D 경험이 미래전기차 개발 능력과 합쳐진 가장 바람직한 조합”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